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샘 '깜짝 실적'에 가구업체 줄줄이 신고가…"앞으로 더 오른다"

머니투데이
  • 김사무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09 11:59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오늘의 포인트]

한샘 조이S 자녀방 / 사진제공=한샘
한샘 조이S 자녀방 / 사진제공=한샘
가구·인테리어 업체들의 '어닝 서프라이즈'가 현실화하면서 주가가 줄줄이 신고가를 경신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집에 있는 시간이 늘면서 인테리어에 대한 관심이 증가한 가운데 정부의 부동산 규제로 인한 리모델링 수요 증가와 온라인 가구시장 성장, 시장 개편 등으로 일회성이 아닌 구조적 성장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9일 오전 11시50분 기준 가구·인테리어 업체 대장주인 한샘 주가는 전일 대비 1만5400원(16.28%) 급등한 11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52주 신고가 기록으로 장중 최고 11만1500원까지 올라 지난해 4월 이후 가장 높은 가격을 나타냈다.

한샘 주가가 급등한 것은 지난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시장 예상치를 뛰어넘는 깜짝 실적을 기록한 영향이다. 한샘은 2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대비 25.9% 늘어난 5172억원, 영업이익은 172.3% 증가한 230억원이라고 전날 공시했다. 이는 매출액 4604억원, 영업이익 175억원을 예상한 시장 전망치를 훨씬 웃도는 '어닝 서프라이즈'다.

증권가에서는 실적 발표 전부터 한샘이 코로나19의 수혜로 실적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재택근무,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집에 있는 시간이 늘면서 자연스럽게 인테리어에 대한 관심이 늘고, 정부의 재난지원금 지급으로 소득 증가 효과도 일부 반영됐을 것이란 관측이었다.

한샘은 시장 전망을 뛰어넘는 실적으로 코로나19 수혜 효과가 단순한 기대치가 아님을 증명했다. 2분기 실적 성장의 원인은 △넥서스 편입 효과 등 연결 자회사 매출 증가 △시공을 포함한 리하우스(리모델링 패키지 사업)의 성장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온라인 판매 확대 △주택 매매거래 증가 등으로 분석된다.

코로나19로 인한 단기적 효과뿐 아니라 중장기적으로 구조적 성장이 가능하다는 분석도 나온다. 가장 큰 기대 요소는 리모델링 시장의 성장이다. 집값 안정을 위한 정부의 규제 강화로 재건축·재개발이 어려워지면서 그 대안으로 노후주택 리모델링이 떠오르고 있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에 따르면 2016년 28조원 규모였던 인테리어 리모델링 시장은 올해 38조원, 내년에는 49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박세라 신영증권 연구원은 "최근 정부의 '6·17 주택 안정화 대책'과 관련해 재건축 사업 추진 속도가 늦춰짐과 동시에 실거주 의무가 부과됨으로써 노후화된 주택을 개조하려는 수요가 발생할 것"이라며 "향후 가구·인테리어 관련 수요는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경쟁 심화로 인한 시장 개편 효과도 긍정적 요소다. 한화투자증권에 따르면 그동안 가구·인테리어 시장에서 점유율이 높았던 소규모 비브랜드 업체들의 영업 상황은 지속적으로 악화 중이다. 온라인 시장 성장으로 오프라인 중심의 소규모 업체들이 타격을 입었고 가성비를 기반으로 한 국내 대형, 글로벌 가구 브랜드와의 경쟁에서도 밀리고 있기 때문이다.

송유림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경쟁체제가 심화하면서 자본력과 브랜드력이 약한 비브랜드 가구 업체들의 감소가 이어졌을 것"이라며 "시장 재편에 따른 주요 건자재 업체들이 구조적 성장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한샘의 깜짝 실적 이후 다른 가구·인테리어 업체들 역시 실적 개선 기대감이 커지며 주가가 동반 상승 중이다. 이날 한샘뿐 아니라 다른 업체들도 줄줄이 52주 신고가를 경신했거나 근접하고 있다.

현대리바트 주가는 전일 대비 2000원(10.61%) 오른 2만850원에 거래되고 있다. 장중 최고 2만1200원으로 52주 최고가(2만1550원)에 근접했다. 국보디자인은 장중 최고 1만7800원으로 52주 신고가를 기록했고 대림B&Co도 52주 신고가를 넘어섰다.

이광수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20년 이상 노후주택 증가로 향후 리모델링 시장은 2023년까지 연평균 10% 성장할 것으로 추정된다"며 "국내 건축자재 시장에 대한 공격적 투자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