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에스맥 子 다이노나, 경영참여 목적 화일약품 지분 인수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0.07.31 08:51
  • 글자크기조절

MTIR sponsor

에스맥 (1,015원 ▼21 -2.03%)의 자회사 다이노나 (3,785원 ▼15 -0.39%)가 경영 참여 목적으로 화일약품 (1,462원 ▲12 +0.83%) 유상증자에 참여, 사업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다이노나는 31일 총 200억 원을 투입해 화일약품 유상증자 신주 200만주를 취득한다고 밝혔다. 납입일은 9월 29일이다. 이후 다이노나의 화일약품 지분율은 10.36%로 2대주주 지위를 확보하게 된다.


다이노나는 지분 인수 배경으로 화일약품의 원료의약품 경쟁력 및 해외 판매망을 꼽았다. 화일약품은 2017년부터 천식치료제(몬테루카스트나트륨) 원료의약품을 일본 현지 중견 제약사 니폰조키에 납품하고 있다. 또 최대주주 크리스탈지노믹스의 신약 아셀렉스(관절염 치료제)의 해외 수출을 책임지고 있다.

회사는 높은 시너지 효과를 바탕으로 사업 경쟁력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근 다이노나 2대주주 금호에이치티 (570원 0.00%)가 432억원을 투자한 크리스탈지노믹스와의 바이오 신약 공동 연구개발을 진행 중이고, 화일약품이 원료의약품 및 해외 판매망 등에서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다이노나 관계자는 “다이노나와 화일약품은 제약∙바이오 산업 내 서로 다른 장점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이번 지분 취득은 중장기적으로 서로에게 긍정적인 효과로 나타날 것”이라며 “향후 화일약품과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두 기업의 가치를 동반 제고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 김건우
    김건우 [email protected]

    중견중소기업부 김건우 기자입니다. 스몰캡 종목을 중심으로, 차별화된 엔터산업과 중소가전 부문을 맡고 있습니다. 궁금한 회사 및 제보가 있으시면 언제든지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설 자료 보기 위해 머리 돌리지 않았다면…트럼프 피격 재구성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