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근 대위 "남자가 사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이나에 한방 먹었다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6,470
  • 2020.09.23 07:39
  • 글자크기조절
군인 출신 유튜버 이근 대위, 작사가 김이나/사진=카카오TV '톡이나 할까' 영상 캡처
군인 출신 유튜버 이근 대위와 작사가 김이나가 주고받은 대화가 화제다. 특히 "술은 남자가 사는 것"이라는 말에 대한 김이나의 쿨한 답변이 눈길을 끈다.

지난 22일 오전 공개된 카카오TV 웹예능 '톡이나 할까'에는 '가짜사나이'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모으고 있는 이근 대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근 대위는 김이나와 마주 앉아 오직 카카오톡 메신저만으로 대화하는 콘셉트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김이나는 "군인으로 어떤 위험도 다 이겨내셨지만, 미디어는 정글(Media is jungle)"이라며 "힘든 거 있으면 저랑 딘딘한테 얘기해라. 울지말고"라고 이근에게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이근 대위는 "미디어 정글에서 길 잃어버리면…. 또 술 한 잔해요"라고 답했다.


김이나는 "그럼요, 제가 언제든 사드림"이라는 말과 함께 '오케이' 이모티콘을 올렸다.

김이나가 언제든지 술을 사겠다는 말에 이근 대위는 "(술은) 남자가 사는 거예요"라고 답했다.

그러자 김이나는 "누나가 사는 거예요. 누나 돈 잘 벌어"라고 맞받아치며 '걸크러시' 면모를 뽐냈다.

김이나의 당당하고 쿨한 답변에 이근 대위는 웃음을 터트렸고, "대박, You win(당신이 이겼어요)"라고 답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0% 껑충' 하이닉스는 훨훨…'10만전자' 희망고문이었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