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단 몇 분 만에' 코로나19 진단…WHO, 1억2000만개 배포

머니투데이
  • 김현지A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09.29 09:1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테워드로스 WHO 사무총장 / 사진제공=AP
테워드로스 WHO 사무총장 / 사진제공=AP
세계보건기구(WHO)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몇 분 안에 진단할 수 있는 테스트기를 저소득 국가에 배포할 것이라고 밝혔다.

28일(현지시간) 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기자회견에서 개당 5달러(약 5850원)인 테스트기를 의료 종사자와 실험실이 부족한 국가에 배포해 코로나19 추적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WHO는 6개월 안에 1억2000만개의 테스트기를 남미 등 코로나19의 타격을 받고 있는 133개국에 전달하겠다고 말하면서 이는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코로나19를 진단하는 의료체계의 국가 간 차이는 코로나19를 확산을 통제하려는 노력에 걸림돌로 지목돼 왔다.

전문가들은 인도와 멕시코 등 감염률이 높은 일부 국가에서는 낮은 검사율로 인해 코로나19의 실질적인 확산을 정확히 파악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WHO 사무총장은 "휴대성이 뛰어나고 사용이 간편한 새로운 테스트기를 통해 몇 시간이나 며칠이 아닌 단 15~30분 만에 진단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자회견에서 말했다.

이어 제약회사 애보트와 SD 바이오센서가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과 함께 1억2000만 개의 테스트기를 만들기로 합의했다면서 "특히 병원이나 전문 보건인력이 없는, 접근하기 어려운 지역에서 코로나19 검사를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