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예술가의 환생"… 미국서 발견된 '거미집' 화제

머니투데이
  • 김주동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830
  • 2020.10.07 06:06
  • 글자크기조절
점박이 무당거미 /사진=미국 미주리주 자연보호국 홈페이지
/사진=미국 미주리주 자연보호국 페이스북
미국의 한 숲에서 발견된 거미집이 인터넷에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5일 CNN 등에 따르면 미국 미주리주 자연보호국의 홍보담당 직원이 스프링필드 근처에서 발견해 찍은 거미집 사진은, 자연보호국 페이스북에 게시된 후 많은 이들이 반응하고 있다.


사진으로 보면 두 그루 나무 사이에 촘촘하고 동그란 모양의 거미집이 만들어져 있다. 어떤 네티즌은 "사람도 잡힐 수 있겠다"고 크기에 놀라워했는데, 자연보호국은 큰 접시보다 조금 큰 정도의 크기라고 설명했다.

사진을 본 사람들은 집의 규모보다 아름다움에 더 많은 반응을 보인다. 촘촘하면서도 완벽한 균형감에 "자연의 아름답고 복잡한 경이로움!" "멋지다" 등의 글이 이어졌고, 한 네티즌은 근래 사망한 예술인의 이름을 대며 "그가 환생했다"고 쓰기도 했다.

점박이 무당거미 /사진=미국 미주리주 자연보호국 홈페이지
점박이 무당거미 /사진=미국 미주리주 자연보호국 홈페이지
미주리주 자연보호국은 이를 만든 거미는 '점박이 무당거미'라고 밝혔다. CNN은 이 거미가 복잡한 모양의 집을 만드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고 전했다.


한편 자연보호국은 점박이 무당거미가 파리 등 곤충을 잡아먹어 이들의 개체수 조절을 해주며, 먼저 공격당하지 않는 한 사람을 물지 않고 문다고 해도 사람이 위험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尹, '인구 국가비상사태' 선언…"대한민국 존망 걱정해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