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트럼프, 열흘만에 코로나 '음성'…마스크 벗고 플로리다行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13 07: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상보)

(워싱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코로나19 감염 열흘만에 음성판정을 받고 플로리다주 선거집회에 참석하기 위해 워싱턴 인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전용기를 타고 있다.   ⓒ AFP=뉴스1
(워싱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코로나19 감염 열흘만에 음성판정을 받고 플로리다주 선거집회에 참석하기 위해 워싱턴 인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전용기를 타고 있다. ⓒ AFP=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COVID-19) 진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확진 후 열흘 만이다. 자신에게 면역이 생겼다고 주장해온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마스크를 벗고 핵심 경합주인 플로리다주로 유세를 떠났다.

12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방송 CNBC에 따르면 백악관의 숀 콘리 대통령 주치의는 이날 백악관 대변인실에 보낸 메모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수일 간 연속으로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받은 코로나19 진단 검사에는 미국 제약사 애벗의 항원 카드가 사용됐다.

콘리 주치의는 이 검사 결과가 트럼프 대통령의 체내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복제가 이뤄지지 않고 있음을 뜻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지침과 데이터를 토대로 볼 때 현재 트럼프 대통령은 타인에 대한 감염성이 없다고 밝혔다.

전날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난 코로나19에 면역이 됐고 감염성이 없다"고 주장했지만 구체적인 근거는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이날 콘리 주치의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음성' 판정이 '수일 간 연속으로' 나왔다고 밝혔다는 점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까지 이미 한차례 이상 '음성' 판정을 받은 셈이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진 후 처음 외부 활동을 재개, 플로리다주로 야외 유세를 떠났다. 대통령 전용기(에어포스원)에 오를 때 트럼프 대통령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

지난 2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트럼프 대통령은 메릴랜드주 월터리드 육군병원에서 사흘간 입원 치료를 받은 뒤 5일 퇴원해 백악관으로 돌아갔다.

입원 중 트럼프 대통령은 항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 스테로이드제 덱사메타손 뿐 아니라 일반인은 구할 수 없는 리네제론의 미승인 항체 치료제까지 투약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