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野 "올해 1975명이 주택연금 해지, 집값 상승 때문에"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0 12:54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서울 송파구 일대의 아파트 모습.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서울 송파구 일대의 아파트 모습.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문재인정부의 부동산정책 실패로 주택연금 해지율이 높아지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은 20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주택연금 해지율 (증가는) 주택가격 상승에 기인한다"며 "정부의 부동산정책이 실패한 게 주택금융공사 (주택연금 해지율 증가로) 연결된 것"이라고 말했다.

주택연금은 만 55세 이상인 사람이 자기가 사는 집을 담보로 맡기면 국가가 평생 연금으로 보장해주는 제도다. 성 의원에 따르면 올해 들어 주택연금 중도해지자는 지난 9월까지 총 1975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주택연금 중도해지자(1527명)보다 많다.

이에 대해 이정환 주택금융공사 사장은 "최근 주택연금 해지율이 높은 이유는 주택 가격이 상승해 해지 후 다시 가입하려는 수요 뿐만 아니라 주택을 매각하거나 부모세대가 자녀세대와 합가하는 경우 등이 있다"며 "전체적으로 보면 예상한 범위를 크게 초과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택연금 해지율 증가는) 정부의 부동산정책과는 직접적 관련이 없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산타랠리보다 중요한 고배당주…투자자들이 관심 적은 이유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