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 법무부 "구글, 110억달러 주고 아이폰 검색 독점"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0.21 15: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구글 아이폰에 검색 독점하는 조건으로 애플과 담합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애플 이미지와 구글 로고© 뉴스1
애플 이미지와 구글 로고© 뉴스1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미국의 대형 기술업체인 구글과 애플이 겉으로 '앙숙'처럼 보이지만 알고 보면 일종의 유착관계를 맺으며 독점적 지위를 공유했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검색엔진 구글은 애플과의 독점적 검색제휴가 중단되는 것을 '코드 레드'로 규정하며 애플과의 검색 제휴에 공을 들였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에 따르면 법무부가 이날 구글에 대해 제기한 반독점 위반 소송의 핵심은 구글이 애플의 아이폰에 검색엔진을 자동 설치했다는 것이다.

구글은 사실상 경쟁사가 애플 아이폰에 접근할 수 없게 독점적 지위를 악용했다고 설명했다.

아이폰 사용자는 자동설치된 구글 검색엔진을 삭제하지 않는한 거의 자동적으로 구글의 검색 결과와 해당 광고를 볼 수 밖에 없다.

법무부는 실명을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애플과 구글의 최고경영자(CEO)인 팀 쿡과 순다르 피차이가 지난 2018년 만나 양사의 검색매출 성장을 위한 협력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이후 두 회사는 "하나의 회사처럼 일하는 게 우리의 비전"이라는 구호까지 공유했다고 법무부 소장은 적시했다.

구글이 스마트폰 OS인 안드로이드를 출시하면서 사망한 스티브 잡스 애플 창업자와 에릭 슈미츠 전 구글 최고경영자의 사이가 틀어졌다는 일화는 법무부의 이번 소장 내용과는 정면에서 배치된다. 구글과 애플이 경쟁관계처럼 보이지만 검색제휴를 통해 유착관계를 형성했다는 것이 법무부의 판단이다.

법무부는 구글이 애플 아이폰에 검색엔진을 자동설치하는 조건으로 매년 110억달러(약12조4500억원)을 애플에 지불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 같은 금액은 애플 연간수익의 15~20%이며 구글 모기업 알파벳 연수익의 1/3에 달하는 규모다. 덕분에 구글은 전체 검색의 절반을 애플 아이폰으로부터 얻었다고 법무부는 밝혔다.

구글은 이 같은 의혹을 부인하며 즉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구글의 켄트 워커 수석법률책임자는 "이번 제소는 소비자들에게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오히려 검색 품질이 낮은 대체엔진만 인위적으로 지원해 스마트폰 가격은 오르고 소비자들은 원하는 검색결과를 얻기 더 힘들어질 것"이라고 반박했다.

애플과의 제휴에 대해서 워커는 "많은 다른 기업들이 소프트웨어를 배포하려는 관행과 전혀 다르지 않다"고 말했다.

이날 법무부의 제소에도 알파벳과 애플의 주가는 2% 가까이 올랐다. 구글이 법무부의 반독점조사에서 집중 표적이 될 것이라는 보도는 이미 수차례 나왔고 이번 반독점 소송은 단기간에 끝나기는 힘들다. 따라서 투자자들은 장기적으로 불확실한 악재를 사실상 외면했고 두 회사 주가는 일제히 올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개인공매도 '60일' 논란…기관 상환도 평균 60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