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용섭 시장 "광주·전남 갈등, 통합·상생의 정신으로 풀겠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1.02 10: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행정통합 논의 합의, 새로운 미래 위한 첫 걸음"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지난 10월27일 오전 광주시청에서 열린 국민의힘-광주·전남·전북 예산정책협의회를 마친 뒤 악수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 시장과 김 도지사는 최근 광주·전남 시도 행정통합을 두고 엇갈린 의견을 밝혔었다. 2020.10.27 /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이용섭 광주시장과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지난 10월27일 오전 광주시청에서 열린 국민의힘-광주·전남·전북 예산정책협의회를 마친 뒤 악수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이 시장과 김 도지사는 최근 광주·전남 시도 행정통합을 두고 엇갈린 의견을 밝혔었다. 2020.10.27 /뉴스1 © News1 황희규 기자
(광주=뉴스1) 박중재 기자 = 이용섭 광주시장은 2일 "광주?전남 행정통합 논의를 위한 시도지사 간 합의는 새로운 미래를 위한 의미있는 첫 걸음"이라고 말했다.

이 시장은 이날 오전 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11월 정례조회'에서 "천년의 역사를 함께 써온 광주?전남이 상생동반자로 함께 하면 더욱 큰 성과가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광주?전남의 일시적 갈등은 '우리는 다시 하나가 된다'는 통합과 상생의 정신으로 풀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주역에 나오는 '이인동심(二人同心) 기리단금(其利斷金)'이라는 글을 인용하며 "광주?전남이 마음을 합하면 그 예리함이 단단한 쇠라도 끊을 수 있을 것"이라고 시·도 행정통합 논의에 대한 의미를 부여했다.

특히 "여러분과 제가 마음을 합하면 우리에게 시련은 있어도 실패는 없을 것"이라며 "모두가 '저것은 어쩔 수 없는 벽, 절망의 벽, 넘을 수 없는 벽'이라고 말할 때 우리는 담쟁이처럼 끊임없이 오르고 올라 마침내 그 벽을 넘어설 수 있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정의롭고 풍요로운 광주'의 꿈을 실현할 때, 다음 세대는 또 다른 꿈을 꿀 수 있으며, 더 큰 새로운 내일을 열어갈 수 있다"며 "지금 맞잡은 손 놓지 말고, 그 위대한 여정에 함께 하자"고 당부했다.

한편 광주시와 전남도는 이날 오전 11시10분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광주전남 행정통합 논의' 합의문 서명식을 개최한다.

시·도 행정통합은 이 시장이 지난달 10일 전격 제안하고 김 지사가 공감 찬성하면서 지역 최대 이슈로 떠올랐다.

그동안 양 시도는 시도지사 만남을 위한 실무 협상 과정에서 행정통합 방식과 논의 시점과 통합 청사 등 합의문에 담을 내용을 놓고 논의해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두 번 접고, 가로로 늘리고…삼성·LG가 펼친 미래 디스플레이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