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국판 '룰루레몬' 브랜드엑스, 저평가 매력 부각되나

머니투데이
  • 김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088
  • 2020.11.10 04:11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애슬레저 브랜드 안다르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소격동 ‘안다르 파지티브 스튜디오’에서 오픈 기념 요가 클래스를 진행하고 있다.  . 2929.10.22./뉴스1
애슬레저룩 브랜드 ‘젝시믹스(XexyMix)’를 운영하는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 (5,010원 ▲25 +0.50%)이 호실적에도 불구하고 공모가를 하회하고 있어 속을 태우고 있다.

한국판 '룰루레몬' 브랜드엑스, 저평가 매력 부각되나
9일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이하 브랜드엑스)은 전일대비 100원(0.93%) 오른 1만850원을 기록했다. 브랜드엑스는 지난 8월13일 미디어커머스 기업 최초로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다. 공모가는 1만3000원이다.


브랜드엑스는 9월 들어 공모가를 상회하는 듯 싶다가 이내 하락세로 돌아섰다. 지난 6일에는 3분기 역대 최대 실적에도 상장 후 최저가인 1만700원까지 빠졌다. 브랜드엑스 공모주에 투자했다면 약 17% 손실을 입고 있는 셈이다.

브랜드엑스 주가 부진은 기관 매물 탓이다. 기관은 지난달 22일부터 이날까지 연일 순매도해 이 기간 약 45만주, 49억원 어치 팔았다. 일평균 거래량이 10만주 안팎에 불과한 종목에 기관 매도가 이어지면서 부진을 못 벗고 있다. 증권업계 전문가들은 애슬레저룩 패션산업 성장성 우려가 걷혀야 주가가 개선될 것으로 본다.

안다르는 ‘레깅스’로 대표되는 애슬레저룩 패션산업을 진행하는 기업으로 젝시믹스와 라이벌 브랜드다. 애슬레저룩은 운동하는 여성이 늘어나고 요가복에 이어 등산복까지 레깅스가 점령하면서 빠르게 시장을 늘렸다. 글로벌 요가복 브랜드 ‘룰루레몬’의 세계적 인기도 이들 브랜드 성장에 영향을 미쳤다.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애슬레저 브랜드 안다르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소격동 ‘안다르 파지티브 스튜디오’에서 오픈 기념 요가 클래스를 진행하고 있다.  . 2929.10.22./뉴스1
(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 애슬레저 브랜드 안다르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소격동 ‘안다르 파지티브 스튜디오’에서 오픈 기념 요가 클래스를 진행하고 있다. . 2929.10.22./뉴스1

그러나 최근 IB(투자은행)업계의 전망은 밝지 않다. 레깅스 브랜드 성장이 정점을 찍었다는 시각이다. 코로나19(COVID-19)로 홈트(실내운동)족이 늘었지만 진입장벽이 낮아 시장 포화 역시 빠르게 진행됐기 때문이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국내 애슬레저룩 시장 규모는 2016년 1조5000억원에서 올해 3조원까지 2배 가량 성장했지만 경쟁이 치열하다. 글로벌 브랜드 ‘룰루레몬’ 외에 국내에서도 안다르, 젝시믹스, 뮬라웨어가 경쟁을 벌이고 있고 브랜드가 없는 일반 의류업자들도 레깅스 사업에 뛰어들고 있다.

의류산업이 트렌드에 민감하다는 점, 유명인의 SNS 광고 없이는 매출 성장세를 유지하기 어렵다는 점도 한계다.

실제 안다르는 ‘신세경 레깅스’로 명성을 얻어 빠르게 성장했고 젝시믹스 역시 ‘제시’와 ‘김종국’을 모델로 써 인지도를 높였다. 브랜드엑스는 지난 1분기 매출액(257억원) 중 광고비를 포함한 판매관리비가 126억원으로 절반 수준이다.

게다가 레깅스 특성상 봄, 가을이 성수기다. 젝시믹스가 3분기 최대 매출을 올렸지만 4분기까지 호실적을 달성하리라는 보장이 없는 것이다. 경쟁이 치열한만큼 ‘요가복의 샤넬’이라 불리는 룰루레몬처럼 브랜드 프리미엄을 부여받기도 어렵다.

한 IB업계 관계자는 “지금은 요가복이 인기지만 패션산업은 트렌드 교체 주기가 워낙 빨라 언제 등산복 브랜드처럼 추락할지 모른다”며 “게다가 룰루레몬과 달리 국내 브랜드들은 고객 충성도가 낮고, 광고를 하지 않으면 금세 매출이 꺾여 투자하기 꺼려진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앞으로는 분위기가 달라질 가능성도 점쳐진다. 안다르가 호전실업 (7,540원 ▼160 -2.08%)으로부터 지분투자를 받으면서 기업가치를 시장 예상보다 높은 약 900억원으로 평가받았기 때문이다.

호전실업은 스포츠 의류전문 OEM(주문자상표부착)업체로, 향후 어떤 시너지를 낼지에 따라 요가복 시장에 대한 전망이 달라질 수 있다. 안다르는 프리IPO를 진행해왔는데, 이날 호전실업으로부터 70억원 투자를 받았다. 호전실업은 안다르 지분 7.53%를 보유하게 됐다.

호전실업 관계자는 “의류 트렌드가 빨리 바뀌긴 하지만 애슬레저가 아니면 의류 중 성장하는 분야가 없어 여전히 가치가 있다고 본다"며 "우리는 노스페이스 등 스포츠의류를 전문 생산해왔기에 안다르의 경쟁력을 높여줄 수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도체 보조금' 없지만… 대출·시간·세제 강조한 정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