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6살 때 콧구멍에 동전 집어넣고 잊어버린 남자…53년만에 꺼냈다

머니투데이
  • 박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8,516
  • 2020.12.01 07: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러시아 남성의 콧속에서 나온 동전. /사진=모스크바 보건부
러시아 남성의 콧속에서 나온 동전. /사진=모스크바 보건부
러시아에서 한 남성이 어린 시절 콧구멍에 넣어뒀던 동전을 53년 만에 꺼내 화제다.

28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미러 등 외신은 신원이 알려지지 않은 59세 러시아 남성의 사연을 전했다. 이 남성은 6세 때 자신의 오른쪽 콧구멍에 동전을 집어넣고는 엄한 어머니에게 혼날까봐 아무에게도 이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

당시 소년은 자신 또한 콧구멍에 동전을 넣었다는 사실을 잊어버렸다. 그는 50여년이 지나 호흡곤란으로 병원을 찾았다가 검사를 받고 비강에서 예상치 못한 물체를 발견했다. 자신이 잊고 있던 동전 주위에 비석이 형성돼 호흡을 방해했던 것.

러시아 남성의 콧속에서 나온 동전. /사진=모스크바 보건부
러시아 남성의 콧속에서 나온 동전. /사진=모스크바 보건부
병원 의료진은 53년 만에 내시경을 이용해 남성의 코에서 동전을 빼내는 수술을 진행했다. 수술을 집도한 이비인후과 전문의에 따르면, 남성은 수술 사흘 만에 퇴원했고 이제는 호흡곤란을 겪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남성의 비강 속에 있던 동전은 과학적 수집을 위해 병원 측이 가져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 동전은 53년 전 1페니(약 15원) 가치의 정도의 가치가 있었으며, 1991년 소련 붕괴 이후 러시아에서 사용이 중단된 것이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