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정주,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에 175억원 투자…왜?

머니투데이
  • 이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3 18: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우주기업 '스페이스X'에 1천600만달러 투자

김정주 NXC 대표 / 사진제공=-
김정주 NXC 대표 / 사진제공=-
넥슨의 지주사 NXC가 일론 머스크가 설립한 항공우주기업 스페이스X에 투자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 투자법인이 스페이스X 주주명부에 이름을 올린 것은 처음이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NXC는 지난해 8월 스페이스X가 19억달러(약 2조원) 규모로 모집한 전환우선주 신주에 1600만달러(약 175억원)를 투자했다. NXC는 국내 한 자산운용사가 특수목적법인(SPC)을 통해 조성한 펀드에 약 60% 규모로 참여했다.

스페이스X는 미국 항공우주국(NASA)과 함께 민간 로켓과 우주선을 만들고 있다. 지난해 5월엔 민간 유인우주선 ‘팰컨9’을 국제우주정거장(ISS)으로 보내는 데 성공했다. NXC 관계자는 "일반적인 공모 절차처럼 경쟁을 통해 물량을 배정받았다"며 "일종의 투자 개념으로 보면 된다" 말했다.

김정주 NXC 대표는 비(非) 게임 분야에도 다양한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 캐나다 의류 업체인 무스패션과 유모차 업체인 스토케, 암호화폐 거래소 비트스탬프와 코빗 등에 투자한 것이 대표적이다. 최근엔 국내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인 빗썸 인수를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