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마트 와이번스 안 돼요ㅠㅠ"…정용진 SNS 몰려든 팬들

머니투데이
  • 김지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385
  • 2021.01.26 19: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인스타그램.
/사진=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인스타그램.
신세계그룹의 이마트가 SK와이번스 야구단을 인수하기로 하면서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야구 팬들이 몰려들었다. 정 부회장에게 새 구단명 등에 대한 의견을 내놓기 위해서다.

정용진 부회장은 지난 25일 "#구황부추로 #부추잡채 만들었음"이라는 짧은 글과 함께 음식 사진을 올렸다. 이후 이마트의 SK와이번스 야구단 인수 소식이 알려지면서 이 게시물에는 내용과 상관 없는 댓글이 달리기 시작했다.

SK와이번스 팬들로 보이는 누리꾼들은 구단명 앞에 '이마트'를 붙이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이들은 "제발 신세계 와이번스로 해주세요 이마트 와이번스는 안 돼요ㅠㅠ", "신세계 와이번스, ssg 와이번스 다 너무 훌륭한 이름입니다. 이마트만 아니면 됩니다" 등 댓글을 달았다.

타구단 팬으로 추정되는 이들은 "이마트 와이번스 가즈아", "노브랜드 와이번스 기대한다", "새 이름으로 이마트 트레이더스가 좋을 것 같다" 등 의견을 냈다.

그 밖에 "용진 부회장형님, 내년에 우승할 수 있게 많은 투자 부탁드려요", "문학구장에 노브랜드랑 스타벅스 만들어주세요", "새로운 스타필드를 문학에 만들어주세요!" 등 요청도 이어졌다.

신세계그룹과 SK텔레콤은 이날 SK와이번스 야구단을 신세계그룹이 인수하는데 합의하고 관련 MOU(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마트는 SKT가 보유하고 있는 SK와이번스 지분 100%를 인수하게 된다. 인수금액은 주식 매수금액 1000억원과 토지 및 건물 352억8000만원 등 총 1352억8000만원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하루새 1조 코스피 '사자'…인기 쇼핑 리스트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