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아이들 눈사람 때려부순…英 환경미화원의 최후

머니투데이
  • 김현지B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686
  • 2021.02.01 14:01
  • 글자크기조절
눈사람.(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제공=게티이미지
영국에서 환경미화원들이 아이들이 만든 눈사람을 때려부쉈다는 이유로 해고됐다.

28일(현지시간) 더선에 따르면 지난 24일 영국 헤리퍼드주에 사는 3살 소년 조지프 테일러는 누나 아멜리아와 함께 거대한 눈사람을 집 앞에 만들었다.


그러나 약 2m에 달했던 거대 눈사람은 이틀 뒤인 26일 흔적도 찾아볼 수 없이 사라졌다.

아들 조지프가 눈사람이 없어졌다며 울먹이자 부모는 폐쇄회로(CC)TV 영상을 확인했다. 영상에서는 해당 지역 청소를 담당하던 환경 미화원들이 근무 중에 눈사람을 부수는 장면이 확인됐다.

미화원 2명은 발차기로 눈사람의 머리 부분을 날리는가 하면 계속 때리고 부수어 눈사람을 망가트리고는 유유히 작업차를 타고 떠났다.


아빠 팀은 "아이들이 열심히 만든 눈사람을 샌드백처럼 때려 부수어버리다니 무섭다"고 말했고, 엄마 소피 또한 "아이들은 평소 환경미화원에게 인사하기를 좋아했다. 그런 아이들 앞에서 그런 짓을 하다니 매정하다"며 비난했다.

이후 팀은 환경미화원들이 소속된 회사와 헤리퍼드셔 의회에 이메일을 보냈다. 회사 측은 "해당 미화원들을 징계 조치했으며 수거 작업에서 제외했다"고 답했다. 이후 그들은 해고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순간에 일자리를 잃은 미화원은 "당시 일을 할 때 눈사람이 방해된다고 느껴서 그렇게 했다"며 "눈은 어차피 녹아내릴 텐데 그것을 발로 찼다고 내 평생 직업을 잃은 게 말이 안된다"고 울분을 토했다.

이어 그는 "테일러 가족에게 사과했다. 이 사연이 소셜미디어로 퍼진 후에 메시지를 보냈는데 그들이 나를 차단했다"며 "나는 곧 아빠가 된다. 먹여 살릴 가족이 있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앞서 영국에서는 아이들이 만든 눈사람을 발로 차 망가뜨려버린 미화원들의 행동이 논란이 됐으나, 이들이 해고되자 해고 사유가 정당한가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이들의 사연이 알려지며 이들을 복직시키라는 256명의 탄원서가 의회에 전달되기도 했다.

헤리퍼드셔 의회 대변인은 "해당 환경미화원은 계약업체 직원"이라며 "이들의 행동에 아주 실망했다. 다시는 이들을 고용하지 않겠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삼성 이어 CJ도? 급식·식자재 부당지원"…공정위 심판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