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위안부·징용 배상금 정부가 대신" 질문에 文 "日 사죄에 달려"

머니투데이
  • 최동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1.02.19 20:13
  • 글자크기조절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서 박홍배 최고위원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일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강제징용 배상 판결 문제와 관련해 "(피해) 당사자들이 납득해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의 간담회에서 "보상금 때문에 풀 수 없다면 이를 국가에서 해결해주고 전향적으로 한일관계를 풀어나가면 어떠냐'는 취지의 질문에 "정부가 돈을 대신 갚아준다고 해결되는 문제가 아니"라고 말했다고 일부 참석자들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진심 어린 사죄에 (문제 해결 여부가) 달렸다"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참석자는 "우리는 피해자 중심 해결주의"라며 "외부에서는 (피해자들에 대한) 보상금 문제가 주요 원인이 아니냐는 지적도 있는데 (문 대통령은) 그게 아니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당사자들이 수용하지 못하면 해결이 될 수 있겠냐는 것이 본질"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정부 간 합의가 이뤄져도 피해자 동의가 중요하다는 평소 입장을 반복한 것"이라면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현재 상황을 설명한 뒤 한·일 간에는 협력이 필요하고, 한·미·일의 관계도 중요하기에 한·일 관계 정상화를 위해 당에서도 노력을 해달라는 취지였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순식간에 127조 증발…새파랗게 질린 개미들 "살려달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