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일감 몰아주기·리베이트 의혹' 단국대, 오늘부터 종합감사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08 10: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정청래, 지난 국감 때 의혹 제기하며 종합감사 요청

단국대 죽전캠퍼스.(단국대 제공)/뉴스1
단국대 죽전캠퍼스.(단국대 제공)/뉴스1
(서울=뉴스1) 정지형 기자 = 교육부가 단국대 학교법인인 단국대학과 단국대를 대상으로 종합감사에 나선다. 교육부는 일감몰아주기와 리베이트 등 지난 국정감사에서 제기된 의혹도 들여다볼 예정이다.

교육부는 8일부터 시작해 오는 26일까지 주말을 제외한 15일간 학교법인 단국대학과 단국대를 상대로 종합감사를 진행한다. 20명 내외로 구성된 감사단이 비대면 감사와 실지감사를 병행한다.

교육부는 법인운영과 관련해 이사회 운영과 재산 운용 상황을 살펴볼 예정이다. 법인과 수입사업체의 재무·회계관리 등도 감사 대상에 포함된다.

대학 운영 분야에서는 국가재정지원 사업, 시설, 물품관리, 부속병원 회계 등을 감사한다. 교직원 임용·승진 등 인사관리와 연구비·계약·기자재 관리 등도 점검한다.

교육부는 지난해 국회 국정감사에서 단국대와 관련해 제기된 비리 의혹도 함께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당시 교육위원회에서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단국대 비리 의혹을 제기하며 종합감사 필요성을 주장했다.

정 의원은 단국대가 지난 2008년부터 2015년까지 천안캠퍼스 공사와 관련해 총 16회에 걸쳐 약 1827억원의 '일감몰아주기'를 진행됐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지명 경쟁 입찰과 수의계약 등 형태로 이사장과 친분이 있는 한 곳의 건설업체 대표에만 공사를 맡겼다는 것이다.

정 의원은 단국대 이사장이 소유한 범은장학재단이 지난 2016년 이후 약품회사를 포함해 6개 업체로부터 매월 400만~650만원 등 총 20억여원의 리베이트를 받았다고도 주장했다.

이사장 최측근인 비서실장이 해당 재단 돈으로 딸을 위해 7700만원 상당의 첼로를 구매해 장기대여 형태로 전달하고 과외비를 지급했다는 의혹도 국감에서 나왔다.

이 밖에도 정 의원은 지난 2019년 개관한 단국대 역사관과 관련해 채용 비리 정황이 포착됐다고 주장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당시 정 의원에게 "제기한 의혹이 너무 많기 때문에 이 부분들은 종합감사를 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라고 밝힌 바 있다.

교육부 관계자도 이날 "전체적으로 보되 국정감사에서 제기된 내용도 종합감사 내용에 기본적으로 포함된다"면서 "국정감사에서 (단국대 문제가) 제기돼 종합감사를 하게 됐다고 보면 된다"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장관도 안 통한 화이자, 홀로 뚫은 이 사람 "이재용 없었다면"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