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국제유가 7% 급락…국내 정유주 하락세

머니투데이
  • 김지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19 10: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특징주

 [뉴욕=신화/뉴시스]미 텍사스주 룰링에서 작업 중인 오일펌프. 2020.04.21.
[뉴욕=신화/뉴시스]미 텍사스주 룰링에서 작업 중인 오일펌프. 2020.04.21.
국제유가가 7% 이상 급락하면서 국내 정유 관련주도 약세다.

19일 오전 9시54분 S-Oil (83,800원 ▲2,800 +3.46%)은 전일 대비 2400원(2.93%) 내린 7만9500원에 거래 중이다. 흥구석유 (5,920원 ▲420 +7.64%)는 180원(2.45%) 하락한 7180원에, 한국석유 (10,550원 ▲500 +4.98%)는 2000원(1.05%) 내린 18만8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ETF(상장지수펀드) 가운데 KODEX WTI원유선물(H) (14,890원 ▲415 +2.87%)(-6.74%), TIGER 원유선물Enhanced(H) (4,545원 ▲130 +2.94%)(-6.69%), KBSTAR 미국S&P원유생산기업(합성 H) (5,965원 ▲315 +5.58%)(-5.42%) 등도 5~6%대 약세다.

18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WTI(서부 텍사스산 원유) 4월 인도분 종가는 배럴당 5.07달러(7.85%) 내린 59.53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해 9월8일 이후 일일 최대 하락을 기록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오후 10시56분 현재 국제유가의 기준물인 5월분 북해산 브렌트유는 배럴당 5.15달러(7.54%) 내린 62.87달러에 거래 중이다. 이날 브렌트유는 지난해 6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빠졌다.

미국과 러시아 정상 간 갈등이 원유시장에 직격탄을 날렸다. 미국이 러시아에 제재 조치 등으로 선제공격을 할 경우, 러시아가 보유한 막대한 원유를 시장에 풀어버릴 수 있다는 불안감이 시장을 자극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네이버, 북미 최대 C2C 플랫폼 2.3조에 산다 "왓패드와 연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