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박주민, 윤석열에 "장모의 아산 땅 투기…입장 밝혀라"

머니투데이
  • 이사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1.03.24 17:33
  • 글자크기조절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2021.3.24/사진제공=-뉴스1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4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100억원의 수익을 올린 장모의 땅 투기에 대해서는 어떤 입장인지 매우 궁금하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윤 전 총장은 LH 투기를 '망국 범죄'라며 엄중 수사를 촉구한 바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7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에 대해 "공적 정보를 도둑질해 부동산 투기하는 것은 '망국의 범죄'라며 "자체 조사로 시간을 끌고 증거인멸하게 할 것이 아니라 (검찰이) 즉각적이고 대대적인 수사를 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박 의원은 "오마이뉴스 보도에 따르면 윤 전 총장의 장모가 대한주택공사(LH의 전신)와 한국도로공사로부터 토지 보상으로 100억원이 넘는 이익을 얻었다고 한다"며 "30억 1000만원에 경매로 낙찰받은 땅이 아산신도시 조성을 위한 토지로 수용되면서 132억 3581만 7780원을 받았다는 것"이라고 했다.

오마이뉴스는 지난 23일 윤 전 총장 장모 최은순씨를 둘러싼 아산신도시 땅 투기 의혹을 보도했다. 오마이뉴스가 입수한 최씨의 조흥은행 통장 거래내역서를 보면 최씨는 2001년 경매로 30억 1000만원에 구입한 아산신도시 부지에 대해 2004년부터 2005년까지 토지 보상금을 받아 3년 만에 102억여원의 차익을 남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강남만 오른 게 아냐" 강북도 집값 들썩…상승세 탄 서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