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특수본, 前 행복청장 소환 조사 마무리…14시간 만에 귀가

머니투데이
  • 김주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24 00:2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부동산 투기' 의혹 전·현직 고위공직자 중 첫 소환

2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서 국수본 소속 직원이 이동하고 있다. 2021.3.24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2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서 국수본 소속 직원이 이동하고 있다. 2021.3.24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경찰이 부동산 투기 혐의로 수사 중인 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행복청장) A씨의 첫 소환 조사를 마무리했다. A씨는 조사를 마치고 조서 열람을 한 뒤 14시간 만에 귀가했다.

23일 정부합동 특별수사본부(특수본)에 따르면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중대범죄수사과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A씨를 소환 조사해 저녁 8시쯤 마무리했다.

A씨는 조사 이후 조서 열람을 한 뒤 자정이 다 돼서야 귀가했다. 특수본 관계자는 "경찰 조사는 저녁 때 마무리됐지만 A씨의 조서 열람이 길어졌다"고 말했다.

경찰은 지난달 26일 행복청과 세종시청, LH세종본부, 자택 등을 압수수색한 지 4주 만에 A씨를 소환했다. A씨는 부동산 투기 혐의로 수사받는 전·현직 고위공직자 4명 중 처음으로 소환됐다.

행복청은 국토부 산하 정부기관으로 세종시 신도시 건설을 총괄하기 위해 만든 관청이다. 행복청장은 차관급 공무원이다.

A씨는 행복청장 재임시절인 2017년 4월 세종시 연기면 눌왕리에 배우자 명의로 토지 2필지(2455㎡)를 구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또 퇴임 이후인 2017년 11월 국가산업단지 후보지로 선정되기 이전에 세종시 연서면 봉암리 토지와 경량 철골 구조물을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종시 연서면 일대는 2018년 8월 세종시 스마트 국가산업단지로 지정됐다. 스마트 산단 지정 이후 토지 시세가 2배 넘게 오르면서 내부정보를 이용한 사전투기 의혹이 제기됐다.

특수본은 지난 19일 기준으로 부동산 투기로 총 198건, 868명을 내·수사 중이다. 868명 중에는 고위공직자 4명, 국회의원 5명 등도 포함됐다. 특수본은 전날 국회의원 1명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압수수색 대상은 강기윤 국민의힘 의원으로 알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런 사람들은 삼성전자 주식 사지마라…5가지 유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