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대한항공 대리해 경영권분쟁 방어하고 아시아나M&A 성공적 자문

머니투데이
  • 유동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16 05:01
  • 글자크기조절

[2021 제4회 대한민국 법무대상/자문대상] 법무법인 화우

화우
법무법인 화우는 대한항공을 대리해 채권단 관리 하에 있는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고 경영권을 확보하는 거래에서 자문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2021 대한민국 법무대상' 자문대상을 수상했다.

화우는 아시아나 인수거래의 전단계로 한진칼이 산업은행을 상대로 5000억원 규모의 보통주 신주를 발행하고, 대한항공 주식을 교환대상으로 하는 3000억원 규모의 교환사채를 발행하는 거래에서도 한진칼 측에 법률자문을 제공했다.


대한항공은 2조5000억원 상당의 주주배정 유상증자를 실시해 그 중 1조8000억원 상당을 아시아나항공 인수자금으로 사용했다. 화우는 "다수의 일반투자자들이 참여하는 시장에서 인수자금을 조달함으로써, 인수 이후의 투자 이익 또한 다수의 일반투자자들이 함께 향유할 수 있도록 하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조(兆)단위 규모의 거래를 진행하면서 재무적 투자자와 컨소시엄을 이루지 않고, 인수자와 그 대주주가 연쇄적으로 상당한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해 그 과정에서 다수의 일반투자자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한 구조의 거래라는 그 자체로 주목할 만한 거래였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지주회사인 한진칼이 산업은행에 대한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실행하는 과정에서 기존 대주주측과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던 펀드가 신주발행금지가처분 신청을 하기도 했다. 화우는 해당 가처분 신청에 대해 성공적으로 방어해 한진칼의 신주 발행은 아시아나항공 인수 및 통합 항공사 경영이라는 경영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필요한 범위에서 이루어진 것이라는 법원 판단을 받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80만원 中로봇청소기' 한국서 대박…"만족" 지갑 열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