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탈리아 여름날의 성장담…디즈니·픽사표 힐링 영화 '루카' [N리뷰]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356
  • 2021.06.17 11:06
  • 글자크기조절
루카 스틸 © 뉴스1
루카 포스터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유년 시절 여름날의 성장담, 디즈니·픽사가 이번엔 바다 소년 루카의 힐링 어드벤처로 극장을 찾아온다. '루카'는 이탈리아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감독의 경험과 상상에서 시작된 이야기로, 지극히 개인적인 이야기지만 그 속의 '동심'에 대한 추억과 '우정'이라는 보편성이 주는 힘이 큰 감동과 재미를 안긴다.

17일 개봉하는 '루카'(감독 엔리코 카사로사)는 바다 괴물 루카의 이야기로 시작된다. 루카는 바다 밖 세상이 궁금한 호기심 많은 소년으로, 육지 괴물을 조심하라는 엄마의 당부에도 새 친구 알베르토와 함께 육지에서의 모험을 감행하게 된다. 둘은 육지로 오면 인간으로 변하게 되지만, 물이 조금이라도 닿는 부분은 바다 괴물의 모습으로 변신하게 되면서 아슬아슬한 모험을 이어가게 된다.


루카와 알베르토는 스쿠터 '베스파'를 타고 달리는 것을 꿈꾸며 마을에 가게 되고, 낯선 곳에서 위기의 순간에 만난 줄리아와 친구가 된다. 줄리아는 유쾌하고 정의감 넘치는 소녀로, 두 사람과 한 팀이 되어 포르토로소 컵 대회 우승을 목표로 삼게 된다. 포트토로소 컵 대회를 함께 준비하며 더욱 가까워진 세 사람이지만, 루카와 알베르토는 실은 바다 괴물이라는 비밀을 언제까지 숨길 수 있을까.

루카 스틸 © 뉴스1
루카 스틸 © 뉴스1

'루카'는 러닝타임 내내 청량하고 설렌다. '루카'의 배경이 된 이탈리아 북서부의 리비에라 지역의 친퀘 테레의 풍경은 파스텔 톤으로 꾸며진 집들로 관객들의 여행 욕구를 더욱 자극한다. 그곳에서 줄리아와 자전거를 타고 달리는 루카와 알베르토가 느끼는 모험의 설렘이 고스란히 묻어난다. 바다와 태양, 절벽의 조화, 그리고 정겨운 골목 풍경부터 파스타와 젤라또까지, 이탈리아의 정취와 지중해의 이국적인 낭만을 듬뿍 느낄 수 있는 요소들이 곳곳에 가득하다.

특히 '루카'는 엔리코 카사로사 감독이 모두의 유년 시절에 보내는 러브레터와도 같다. 여름이면 바닷가 마을에서 시간을 보냈던 감독은 바다에서 작은 괴물들이 나오는 상상을 하곤 했고, 이 같은 상상력을 '루카'에서 발휘했다. 루카와 알베르토가 자신들의 정체를 들키지 않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이 사랑스럽고 유쾌한 웃음을 안기기도 한다. 루카가 인간으로 변신하는 설정은 문어와 같이 위장과 변신에 능한 실제 바다 생물에서 영감을 얻었다. 비주얼의 디테일도 놀랍다. 방대한 사전 조사를 통해 완성된 루카는 3436개라는 놀라운 숫자의 비늘과 입 모양에만 220여 개의 컨트롤러가 사용됐다.


또 '루카'는 감독의 삶에서 가장 큰 영향을 줬던 친구와 그 우정에 대한 이야기이기도 하다. '루카'에서 등장하는 알베르토는 엔리코 카사로사 감독의 실제 절친한 친구와 동명으로, 감독은 어린 시절 자유로운 친구였던 알베르토를 만나 자신의 영역을 넓힐 수 있었다고 고백한 바 있다. 어린 시절 리비에라의 바닷가 마을에서 보낸 멋진 여름은 감독을 성장하게도 했고, 새로운 도전을 하게 했다고도 한다. 이에 감독은 '지금의 나'를 존재하게 만든 관계에 대한 따뜻한 시선을 작품에 담았다. 그 관계에서의 새로운 '나'를 발견하게 되는 과정부터 친구와의 사소한 감정, 갈등을 넘어 우정의 소중함을 느끼는 과정까지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루카와 알베르토의 이야기가 마음을 더욱 따스하게 만든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엔비디아 쇼크'에 삼성·SK하이닉스 '털썩'…"기회 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