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걸작 '모나리자' 복제품도 경매서 39억에 팔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258
  • 2021.06.19 01:56
  • 글자크기조절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걸작 '모나리자'의 복제 그림이 경매에서 290만유로(약 39억원)에 팔렸다.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걸작 '모나리자'를 복제한 그림이 경매에서 290만유로(약 39억원)에 팔렸다.

1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유럽의 한 수집가가 프랑스 파리의 크리스티 경매에서 모나리자의 복제품을 290만유로에 사들였다고 보도했다.


경매업체 크리스티 관계자는 "이것은 미친 짓(madness)"이라면서 "모나리자의 복제품으로는 절대적인 기록"이라고 말했다.

그는 마감 한 시간 전까지 50만유로(약 7억원)에 머물렀던 입찰가가 갑자기 240만유로(약 32억원)로 치솟았다고 덧붙였다.

이 작품이 복제품임에도 높은 가격에 팔린 이유는 작품에 얽힌 독특한 사연 때문으로 보인다.


익명의 다빈치 추종자가 17세기에 그린 이 그림은 이 작품을 사들인 예술품 수집가 레이먼드 헤킹의 이름을 따 '헤킹 모나리자'로 널리 알려져 있다.

모나리자의 열렬한 팬이었던 헤킹은 프랑스 루브르박물관이 소장한 모나리자가 가짜이고 자신의 것이 진품이라고 주장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월 350만원 상납, 배민만 돈 번다"…손에 쥐는 돈은 겨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