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음란사진 400만장 공부한 AI...네이버 음란물 99.5%차단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6.29 13: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음란사진 400만장 공부한 AI...네이버 음란물 99.5%차단
실시간으로 인터넷에 게시되는 음란물을 99.5% 정확도로 잡아내는 기술이 네이버(NAVER (402,000원 상승1500 0.4%))에 적용된다.

네이버는 실시간 음란 이미지 필터링 시스템 '엑스아이(X-eye) 2.0'을 오는 7월부터 적용한다고 29일 밝혔다.

음란 이미지가 네이버에 등록될 경우 실시간으로 감지해 검색 노출을 막아주는 시스템으로, 정확도를 99.5%까지 높였다.

네이버는 2017년 음란 이미지 필터링 시스템 '엑스아이'를 첫 선보였다. 400만장의 이미지를 형태별로 분류해 인공지능(AI) 학습을 거쳐 만들어졌다.

네이버에 따르면 기존에는 이미지 모니터링 담당자들이 조치할 때까지 유해물이 노출된다는 단점이 있었지만, 엑스아이 도입 이후 98.1%의 정확도로 유해한 사진과 동영상을 실시간으로 걸러냈다.

이번에 개발된 '엑스아이 2.0'에는 네이버 AI랩과 클로바가 진행한 선행 이미지인식 기술 연구 결과들이 적용됐다.

속도와 정확도가 더욱 높아진 고성능 이미지인식 모델 '렉스넷'(ReXNet)을 비롯해 △AI 모델 학습 시 데이터 부족시 사용되는 데이터증강기법 '컷믹스'(CutMix) △더욱 안정적으로 모델을 학습하고 인식 정확도를 향상시키는 최적화 기법 'AdamP' 등 다양한 AI 기술이 적용됐다.

기존 정상·음란으로만 구분하던 데서 정상·음란·성인·선정 4가지 등급으로 분류 체계를 고도화했다. 단순 음란 이미지뿐만 아니라 선정적 표현에 대한 판단 정확도도 높여 다양한 서비스에 활용할 수 있다.

유봉석 네이버 서비스운영총괄은 "건전한 인터넷 이용 환경 조성을 위해 네이버는 음란물, 성인물은 물론 불법촬영물, 혐오 등 사회적 변화에 맞춰 다양한 유해 콘텐츠 차단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오고 있다"며 "추후 엑스아이의 오픈 API 기술을 공개해 아직 기술이 부족한 스타트업과 사업자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준비 예정"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