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씨유메디칼, 영국 EPL에 자동심장충격기 공급

머니투데이
  • 황국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20 08: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씨유메디칼, 영국 EPL에 자동심장충격기 공급
글로벌 헬스케어 전문기업 씨유메디칼 (1,145원 0.00%)이 영국 EPL(영국 프리미어 리그)에 AED(자동심장충격기)를 공급한다.

2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씨유메디칼은 19일 영국 내 대리점을 통해 EPL에 AED(자동심장충격기)를 약 500만달러(약 57억원)규모의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공급기간은 올해 말까지다.

이번 씨유메디칼의 AED 공급은 지난달 13일 유로2020(유럽축구선수권 대회, UEFA EURO 2020) 본선 조별리그 1차전인 덴마크-핀란드 전에서 인터밀란 소속인 덴마크팀의 크리스티안 에릭센(Christian Eriksen)이 갑작스러운 심정지로 쓰러졌다가 심폐소생술과 AED를 통해 소생한 사건에 따른 것이다.

이 사건으로 영국 전역에 위치한 수많은 축구 클럽에 AED의 필요성이 대두됐고 세계적으로 가장 부유한 축구리그인 EPL이 주도해 영국내 경기장 및 축구클럽에 AED를 보급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됐고 씨유메디칼의 제품이 선정된 것이다.

씨유메디칼은 영국 시장에 15년 이상 AED를 공급하면서 제품의 신뢰성을 확보해왔다. 이번 공급계약은 영국 내 매출 확대 뿐 아니라 해외 스포츠클럽이라는 신규 시장을 개척했다는 점에 더 큰 의미를 가진다.

씨유메디칼은 올 초부터 핵심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기 위해 전문경영인을 영입하고 기업 체질 개선을 단행해왔고 올 1분기 흑자전환이라는 성과도 거뒀다. 하반기에는 AED 신제품 2종을 출시하는 등 흑자기조 유지를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번에 EPL 시장을 뚫은 영국을 비롯해 해외 78개국 수출 네트워크를 활용한 신사업 발굴의 성과도 곧 가시화될 것이라는 기대를 받는다.

씨유메디칼은 "영국 EPL 뿐 아니라 독일 등 유럽 내 여타 축구 리그 및 스포츠클럽까지 시장 확대를 기대할 수 있게 된 것"이라며 "이번 공급건과 하반기 예상되는 시장 상황을 고려할 경우 회사의 실적목표 상향 가능성도 있다"고 했다.

또 "2020년초부터 시작된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은 전 세계 의료기기 시장의 위축을 가져왔다"면서도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후 '포스트 코로나' 시대가 본격화되며 의료기기 시장의 확대도 예상된다"고 했다.

이어 "씨유메디칼은 탄탄한 기술력과 차별화된 영업 노하우로 1분기 흑자전환에 성공했고 영국에서 또 다시 대규모 공급계약을 체결하는 쾌거를 이뤘다"며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 미분양 급증? 알고보니...값비싼 '무늬만 아파트' 혼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