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日 입성한 韓 올림픽 '태극전사'…선수촌 앞에선 욱일기 시위도

머니투데이
  • 유승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7.19 2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선수단 본진 19일 일본 도쿄 도착…대한체육회 "IOC로부터 욱일기 사용 억제 약속 받아"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대한민국 선수들이 19일 오후 일본 나리타 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사진=뉴스1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대한민국 선수들이 19일 오후 일본 나리타 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사진=뉴스1
'2020 도쿄 올림픽'에 나서는 대한민국 선수단 본진이 일본 땅을 밟았다. 메달 소식을 들려줄 것으로 기대되는 종목에 출전하는 선수들이 결전의 땅에 입성한 가운데 최근 악화된 양국 관계가 반영된 일본 극우단체들의 혐한시위가 펼쳐지기도 했다.

장인화 선수단장이 이끄는 한국 선수단은 1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출국해 오후 일본 나리타 공항에 도착했다. 금메달 효자종목인 양궁을 비롯, 탁구, 펜싱 남자 사브르, 여자 에페, 기계체조 선수단,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을 포함한 본부 임원 등 69명이다. 수영과 배드민턴 대표팀도 다른 항공편을 이용해 도쿄에 도착했다.

선수단이 묵을 선수촌 주변에선 일본 극우 단체들의 시위가 벌어지기도 했다. 극우정당인 일본국민당 관계자들이 오전에 욱일기와 확성기를 이용해 시위에 나섰다. 한국산 식자재로 만든 도시락 제공문제와 북한이 최근 독도 표기 문제에 대해 일본과 국제올림픽위원회(IOC)를 비난한 것을 거론하며 비판했다. 오후에도 극우단체 회원 2명이 한국 선수단 숙소를 향해 시위를 진행했다.

19일 도쿄올림픽 대한민국 올림픽 선수촌 앞에서 일본 극우단체 회원들이 '욱일기'를 들고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19일 도쿄올림픽 대한민국 올림픽 선수촌 앞에서 일본 극우단체 회원들이 '욱일기'를 들고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
2019년부터 불거진 양국 정치·경제 갈등 뿐 아니라 우리 선수단의 '이순신 장군 현수막'을 비판하는 차원에서 펼쳐진 것으로 보인다. 앞서 도쿄올림픽 한국 선수촌 아파트에는 대한체육회가 선수단 응원을 위해 이순신 장군의 명언을 따 제작한 '신에게는 아직 5천만 국민의 응원과 지지가 남아 있사옵니다' 현수막이 걸렸다.

이를 두고 일본 측이 반발했고 현수막을 내건 지 사흘 만인 지난 18일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지적을 받고 철거했다.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해당 현수막을 내리는 대신 IOC측으로부터 일본 욱일기의 사용의 억제도 약속 받았다. 다만 일본올림픽 조직위원회는 이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진종오(사격)와 김연경(여자 배구)을 남녀 주장으로 한 한국 대표팀은 이번 올림픽에 선수 232명(29개 종목), 임원 122명 등 354명을 파견한다. 금메달 7개(은 11, 동 14)를 따내 종합순위 10위 이내를 목표로 삼았다. 대회 개막 전날인 22일에 남자 축구대표팀이 뉴질랜드를 상대로 첫 일정을 시작하고 개막 다음날인 24일부터 사격과 양궁, 태권도, 펜싱에서 본격적인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