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엑스레이 품질체크에 구독까지…'자전거 덕후' 위한 모든 것

머니투데이
  • 류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752
  • 2021.08.17 07:00
  • 글자크기조절

[스타트UP스토리]김희수 라이트브라더스 대표, '균열 판독' 인증 중고거래 사업화…프리미엄 리스·장기 렌탈 선봬

김희수 라이트브라더스 대표/사진=김휘선 기자
김희수 라이트브라더스 대표/사진=김휘선 기자
일명 자전거족 사이에서 가장 '핫'한 스페셜라이즈드의 에이토스 중고품은 모델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대략 1000만원에서 1500만원 사이에서 거래된다. 거의 경차 1대 가격이다. 하지만 자전거는 자동차·명품과 달리 중고물건의 가치를 정확히 측정하기 어렵고 공신력 있는 중고판매채널도 없는 실정이다. 이 때문에 중고장터에선 '중고자전거 폭탄돌리기'와 같은 피해사례가 종종 발생한다. 낙상·충돌 등의 사고로 핵심 부품인 카본 프레임에 균열 등 여러 손상이 가더라도 수리업체에서 땜빵 처리를 하면 겉으로 티가 안나 높은 가격에 내다팔 수 있다. 업계에선 "흠집 없는 프레임과 수리한 프레임은 현격한 가격 차이가 발생하는데 수리 이력을 확인할 방법이 없기에 개인간 직거래에선 판매자의 말을 100% 믿을 수밖에 없다"고 말한다. 그래서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법적으로 수리 이력이 남게 하자"는 의견이 나온다.


엑스레이 품질체크에 구독까지…'자전거 덕후' 위한 모든 것
이런 점에서 김희수 라이트브라더스 대표의 발상은 혁신적이다. 자전거를 최첨단 엑스레이(X-Lay)로 촬영해 상태를 판독하는 '자전거 인증 중고거래 서비스' 아이디어를 사업화하는 데 성공했기 때문이다.

라이트브라더스는 BNK캐피탈과 함께 '프리미엄 자전거 선택형 리스상품'도 국내 처음으로 선보였다. 저렴한 이용료로 계약기간에 타보고 만기 후엔 다른 새 자전거를 선택할 수 있다.

롯데렌탈과는 중고자전거를 24개월 또는 48개월간 장기로 임대하는 상품도 선보였다. 또 프리미엄 자전거 인증 중고거래 플랫폼을 개설·운영 중이다.

김 대표는 창업 전 브랜드컨설팅 전문가로 활약했다. 대표 실적으로 아모레퍼시픽의 설화수·아리따움·오설록, 이니스프리, 클리오 등이 있다. 이런 그가 자전거 덕후(한 분야에 열중하는 사람)가 된 것은 친구의 권유로 미니벨로에 입문하면서다. 단기간 로드바이크(사이클) 세계까지 섭렵한 그는 곧장 사표를 냈고 지금은 중고자전거 스타트업을 꾸려 '덕업일치'를 이룬 몇 안되는 사람 중 한 명이 됐다.
라이트브라더스의 엑스레이(X-ray) 비파괴검사 장비/사진=류준영 기자
라이트브라더스의 엑스레이(X-ray) 비파괴검사 장비/사진=류준영 기자





엑스레이로 사고이력 꼼꼼히 체크…미국 중고자전거 거래시장 도전장


라이트브라더스는 서울 용산구 서빙고동에 쇼룸을 운영한다. 이곳엔 16.5~20㎡(5~6평) 남짓한 공간에 엑스레이 비파괴실험실을 운영한다. 독일에서 수입한 엑스레이 장비가격만 3억원이 넘는다고 한다. 현장 관계자는 "자동차·조선소 공장 등에서 강판 상태를 체크할 때 쓰는 장비"라고 귀띔했다.

여기서 종사하는 12명의 인증팀 중엔 일본에서 자전거 전문교육을 이수한 전문가도 있었다. 이들은 주로 자전거 카본 프레임 내부에 균열 등의 상처가 있는지 사고이력을 확인하는 작업을 맡아서 한다. 이를 위한 조사항목이 61개나 된다고 한다. 한 엔지니어가 이전에 찍어둔 엑스레이 모니터 사진을 보여주면서 검거나 하얗게 나타난 점·선을 가리켰다. 그는 "논드라이브 측 핸들바, 안장, 드롭아웃으로 이어지는 일련의 경미한 스크래치가 있지만 전체적으로는 양호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기술력은 라이트브라더스가 해외로 시장영역을 넓히는 데 도움이 됐다. 김 대표는 비파괴검사를 포함한 중고거래 방법에 대한 미국 BM(비즈니스모델) 특허등록이 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세계가 자전거로 난리"라며 "지금이 해외진출의 적기"라고 덧붙였다.

그가 현지에서 관찰한 내용에 따르면 미국 보스턴·시애틀에선 로드자전거가 탄소중립의 대표적 이동수단으로 각광받으며 타는 사람들이 눈에 띄게 많이 늘었다. 미국 아칸소주는 세계 최대 자전거 친화도시를 조성하고 있다. 라이트브라더스는 인증 중고서비스와 중고자전거 거래 플랫폼을 가지고 이 3곳에 진출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최근 델라웨어에 법인을 설립했고 미국 진출을 위한 기술검증(PoC)도 진행 중이다.


라이트브라더스의 엑스레이(X-ray) 비파괴검사 장비로 촬영한 자전거 프레임 내부 사진, 손가락으로 가리킨 부분은 충격으로 인해 균열이 발생한 지점이다/사진=류준영 기자
라이트브라더스의 엑스레이(X-ray) 비파괴검사 장비로 촬영한 자전거 프레임 내부 사진, 손가락으로 가리킨 부분은 충격으로 인해 균열이 발생한 지점이다/사진=류준영 기자




"취향 맞는 자전거 타세요" 자전거 구독서비스 출시 예고


김 대표는 "라이트브라더스가 고객층을 확보하는 데 있어 공유자전거의 역할이 특히 컸다"고 말했다. 그는 "대부분 사람이 자전거를 어렸을 때 타고 성인이 된 이후엔 잘 안타는데 공유자전거가 일상화하면서 다시 자전거의 매력에 쏙 빠진 분들이 자신의 애마(자전거)를 구매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1인 다(多)바이크'가 트렌드다. 눈길을 모으는 다양한 스타일의 자전거가 등장하면서 구매욕을 자극한다. 라이트브라더스는 이런 유행에 편승해 '자전거 정기구독 서비스'를 곧 선보일 예정이다.

김 대표는 "1인가구가 많아지고 벌어들인 수입의 일부는 자신을 위해 쓰는 소비성향이 짙어지지만 막상 집에 자전거를 2~3대 놔눌 공간이 없다는 점에서 힌트를 얻어 이 서비스를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1년에 3대 정도, 취향에 맞게 각기 다른 형태의 자전거를 타볼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라이트브라더스의 엑스레이(X-ray) 비파괴검사 장비로 촬영한 자전거 프레임 내부 사진/사진=류준영 기자
라이트브라더스의 엑스레이(X-ray) 비파괴검사 장비로 촬영한 자전거 프레임 내부 사진/사진=류준영 기자

한편 라이트브라더스는 KB금융 (66,300원 ▼2,000 -2.93%)그룹 스타트업 육성조직인 KB이노베이션허브를 통해 미국 대형 유통회사 월마트, IT(정보기술) 공룡기업 마이크로소프트(MS) 등으로부터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을 지원받는다. 라이트브라더스의 현재까지 누적매출액은 대략 40억원이다.

김희수 라이트브라더스 대표/사진=김휘선 기자
김희수 라이트브라더스 대표/사진=김휘선 기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매물 쏟아낸 기관, 개미만 줍줍…2700선 무너진 코스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