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잠자리 요구 거절하자 욕설"…허이재, 유부남 배우 갑질 폭로

머니투데이
  • 신정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4,480
  • 2021.09.10 22:27
  • 글자크기조절
배우 허이재, 크레용팝 웨이(오른쪽)/사진=유튜브 채널 '웨이랜드' 캡처
배우 허이재 /사진=이기범 기자
배우 허이재가 은퇴를 결심하게 된 한 남자 배우의 만행을 폭로했다.

10일 유튜브 채널 '웨이랜드'에는 '여배우가 푸는 역대급 드라마 현장 썰'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영상에서 허이재는 작품 촬영 당시 배우들의 갑질 일화를 공개하며 "방송에 나와도 되나 싶은 정도도 있다. 그분이 유부남이셔서 말하면 가정파탄이 날 수도 있다"고 머뭇거렸다.

이어 "그 유부남 배우분이 결정적인 내 은퇴 계기였다"며 "작품에서 파트너였는데 처음엔 너무 잘해줬다. 그러다 어느날 '너는 왜 오빠한테 쉬는 날 연락을 안 하니?'라고 하더라"라고 떠올렸다.

그는 "당시 내가 순수할 때여서 '오빠 우리 매일 만나고 있고 하루 중에 20시간을 보는데 연락할 시간도 없잖아요'라고 했다"며 "그랬더니 그분이 '아는데 모르는 척하는 건가. 진짜 모르는 건가' 이런 표정으로 아무 말도 안 하고 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때부터 슬슬 시작됐다. 촬영장에서 '야 이 X같은 X아. 야 이 XXX야' 매일 이러더라. 그분은 지금도 잘 활동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우 허이재, 크레용팝 웨이(오른쪽)/사진=유튜브 채널 '웨이랜드' 캡처
배우 허이재, 크레용팝 웨이(오른쪽)/사진=유튜브 채널 '웨이랜드' 캡처

허이재는 "어느날 그분 대기실로 들어갔는데 '사람들이 우리 드라마 보고 너랑 나랑 연인 사이 같지가 않대'라고 하더라"라며 "내가 죄송하다고 했더니 '연인 같아지려면 같이 자야된다'고 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너무 놀래서 가만히 있었더니 '너는 그러기 싫지?'라고 묻길래 '네 그러기 싫어요'라고 했다"며 "그랬더니 '그러니까 이 X 같은 X아 잘하라고. 너 때문에 연기에 집중을 못 하잖아 이 XXX아' 이러면서 다시 욕하기 시작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그 전까진 혼신의 힘을 다해서 연기를 했는데 그 일이 있고 난 후 멘탈이 나가서 나도 살짝 놓았다"며 "아무도 나를 도와주지 않아서 (드라마가) 끝나기만을 빌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한편 허이재는 2003년 드라마 '반올림'으로 데뷔해 영화 '해바라기', 하늘을 걷는 소년', 드라마 '궁S', '싱글파파는 열애중' 등에 출연했다. 이후 2016년 드라마 '당신은 선물'을 마지막으로 작품 활동을 중단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죽으면 찾아와 유산 빼먹는 가족 '끝'…47년 만에 바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