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2억 날리고 딸 사탄 취급한 종교 맹신 엄마…서장훈 "포기하지 마라"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2,048
  • 2021.10.18 23:30
  • 글자크기조절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물어보살' 종교에 쉽게 맹신하는 엄마가 고민인 의뢰인이 등장했다.

18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엄마와의 연을 끊을 지 고민하는 의뢰인이 출연했다.


'암살' 전지현의 대역으로 출연했던 액션배우라고 자신을 소개한 의뢰인은 엄마가 성당, 신당을 거쳐 현재 교회를 다니며 뭐든 쉽게 맹신한다며 절연을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의뢰인은 "제가 어렸을 때는 (성당에서) 세례를 받고 이후 점집에서 살다시피 하며 무속인 자녀들을 키웠다"고 토로하며 "어머니가 아버지 명의의 집을 담보로 전 재산을 보살 분에게 보증을 섰다. 그런데 그 분이 도망갔다. 그게 2억원"이라고 털어놨다.

이후 약 2년간 절에 살며 일을 했으나 그곳에서도 돈을 요구해 나가게 됐다고. 의뢰인은 "돈을 요구해 돈을 냈으나 다음날 스님들이 다 사라졌다"고 밝혔다.


현재는 무급으로 거의 매일 교회를 다니면서 일을 해주고 있다고. 의뢰인은 "(헌금을) 있는 거 거의 다 낸다더라. 아버지가 다치셔서 장애 등급을 받으셨다. 그걸로 내시는 거 같다"고 덧붙였다.

서장훈은 "다른 사람들처럼 헌금을 못하니까 직접 일을 하시는 것 같다"고 추측하며 "연을 끊어야할 정도는 아닌 거 같다"고 답했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의뢰인은 엄마가 자신을 사탄 취급하기도 했다고 밝혀 서장훈 이수근을 깜짝 놀라게 하기도 했다.

그는 "부모님이 이사를 해서 갔는데 (교회 지인이) 나와 동생에게 나가라고 윽박지르더라. '여기 식구다'라고 하니 '네가 여기 보태준 게 뭐가 있냐. 엄마 집이고 아빠 집이다. 나가'라더라. 그 분이 엄마 어깨를 치면서 '애 교육을 잘못 시켰다. 저런 사탄을 키웠다'고 하더라"고 비화를 전했다.

이어 그는 "더 충격적이었던 어머니의 태도였다. 사탄이라고 욕을 하는데 엄마가 가만히 있더라"며 "교회 지인과 있을 때는 저를 나쁜 애로 몰아가는 눈빛이었는데 그 분이 나가니까 눈빛이 돌아오더라"고 상처를 고백했다.

또 의뢰인은 엄마에게 해당 교회 지인과 연락하라는 제안을 거절했다가 '괴물을 키웠다'는 폭언이 담긴 장문의 문자를 받았다고 밝히기도 했다.

서장훈과 이수근은 어머니의 불우한 가정사, 아버지의 무뚝뚝함 등으로 의존성이 강해진 게 아닌가 추측했다.

서장훈은 "사랑하는 엄마가 늪에 빠져있는데 두고 갈 거냐. 뭔가 크게 잘못된 거다. 가족들이 포기하는 게 말이 되냐"며 "수렁에 빠진 엄마를 빨리 꺼내야 할 거 아니냐"고 의뢰인을 다그쳤다.

이수근 역시 "어머니가 본가에서 너를 째려본 게 도와달라는 무언의 신호일 수도 있다"고 의뢰인을 설득했다.

의뢰인은 서장훈과 이수근의 조언을 받아들이고 엄마를 보살피고 지키겠다고 결심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민대출' 맞아? 억대 연봉자 10억원 강남 전세도 "승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