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윤석열, 11월 첫주에 광주 방문할듯…전두환 발언 사과한다

머니투데이
  • 안채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0.23 11:4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6

[the300]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 후보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청년정책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21.10.21/뉴스1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 후보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청년정책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2021.10.21/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내달 첫 주 광주를 방문할 예정이다. 전두환 전 대통령 관련 발언을 직접 사과해 돌아선 광주 민심을 수습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윤 전 총장 대선 캠프 관계자는 23일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통화에서 "아직 확정이 된 것은 아니지만 11월1일에서 4일 사이에 방문하는 것이 유력한 상황은 맞다"고 밝혔다. 국민의힘은 내달 5일 당의 최종 대선 후보를 선출한다.

캠프 관계자는 "광주는 원래도 방문할 계획이 있었으나, 당초에는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출일 이후에 방문할 계획이었다"며 "하지만 '전두환 발언 논란' 등의 영향으로 일정을 조금 앞당기게 됐다"고 설명했다.

윤 전 총장은 광주를 찾아 시민들에게 직접 사죄의 뜻을 전할 것으로 보인다. 이같은 행보가 전 전 대통령 발언 등으로 악화된 여론의 분위기를 변화시킬 수 있을지 주목된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19일 부산 해운대갑 당원협의회를 방문해 "우리가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잘못한 부분이 그런 부분이 있지만, 그야말로 정치를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거는 호남분들도 그런 얘기를 한다"며 "왜 그러냐면 (전문가에게) 맡긴 거다. 군에 있으면서 조직 관리를 해봤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후 정치권에서는 전 전 대통령 옹호 논란이 일었다.

윤 전 총장은 이틀 만인 지난 21일 "많은 분들의 지적과 비판을 겸허히 수용한다. 유감을 표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하지만 사과 직후 공익 인스타그램 계정에 업로드된 '개 사과 사진(개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 등이 또다시 논란을 빚고 있는 상황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세종 종부세 1만명, 16억넘는 집 고작 82채…"폭탄론의 민낯"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