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선박엔진 운송 입찰 담합...공정위, 세중·동방·세방에 과징금 49억

머니투데이
  • 세종=유재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1.11.07 12:00
  • 글자크기조절
공정거래위원회.
화물운송 기업 세중·동방·세방이 두산엔진의 선박엔진 등 운송 용역 입찰에서 8년 간 담합행위를 벌이다가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적발됐다.


공정위는 3개사의 이 같은 입찰담합 행위에 대해 과징금 49억100만원 부과 등 제재조치를 결정했다고 7일 밝혔다.

공정위 조사결과, 세중·동방·세방은 2008년부터 2016년까지 두산엔진이 매년 실시한 △선박엔진 등 중량물의 하역 및 국내운송 용역 △지게차 등 사내중장비 운영업무 담당 사업자를 정하는 입찰에서 미리 낙찰예정사와 들러리사를 정했다.

3개 사업자는 두산엔진이 운송 용역 수행사업자 선정방식을 2008년부터 수의계약 방식에서 경쟁입찰 방식으로 변경하자 담합 행위를 계획했다. 각 사의 물량을 기존대로 유지하는 한편, 계약단가가 인하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함이다.

이들은 입찰에 들어가기 전에 세중은 낙찰예정사로, 동방과 세방은 들러리사로 정했다. 추후 낙찰물량 중 하역업무에 대해서는 동방과 세방이 담당하기로 합의를 했다. 결과적으로 세중은 수의계약 시기, 두산엔진의 중량물 운송 용역을 전담한 이후 하역업무에 대해서 동방과 세방에 재위탁하는 방식으로 일정 물량을 챙겼다.


공정위는 3개사에 시정명령과 함께 세중 14억5300만원, 동방 16억7400만원, 세방 16억7400만원 등 과징금을 부과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일본 조선소에 깃발 꽂는 HD현대…'K-엔진' 초격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