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구미대, 공학계열 학생에 기업체 러브콜 쇄도

머니투데이
  • 권현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11.11 16:5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구미대학교는 최근 공학계열 학생에 대한 기업체의 취업 의뢰가 이어지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취업을 의뢰하는 기업은 올해 사업 규모를 확장하는 대기업과 성장동력을 갖춘 우수 중견기업이다.

기업체가 의뢰한 공학계열 학생 채용 규모는 1500여 명에 이른다. 이는 전년 대비 40% 이상 늘어난 규모다.

주요 기업으로는 △삼성SDI △LG전자 △LG이노텍 △LG디스플레이 △LG생활건강 △포스코(POSCO) △효성티엔씨 △코오롱인더스트리 △LS전선 등 대기업과 △에코프로비엠 △엘앤에프 △네패스 △피엔티 △원익큐앤씨 등 중견기업이다.

인재개발처 백민수 교수는 "최근 기업체의 채용 의뢰가 늘어나고 있다"며 "올해 졸업한 공학계열 취업대상자 기준 80%를 상회하는 취업률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4차 산업의 중심에 있는 반도체와 2차 전지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한 대규모 투자가 빠르게 확대되고 있다"며 "이에 따라 기업의 공학계열 학생에 대한 수요가 급속하게 늘어났다"고 덧붙였다.

채용 분야 대부분은 △기계(자동화) △자동차 △전기(에너지공학) △전자 △통신 △컴퓨터 분야 전공 학생이다.

아울러 교내에서 열리는 채용설명회도 늘어났다. 코로나19의 여파로 지난해는 거의 없었으나 올해는 △포스코 △LG이노텍 △LS전선 △네패스 △에코프로 등의 채용설명회가 잇달아 열렸다.
구미대, 공학계열 학생에 기업체 러브콜 쇄도
또한 최근 구미국가산업단지에 △LG화학 △코오롱인더스트리 △피엔티 △원익큐엔씨 △월덱스 등 국내 주요 기업의 투자 발표가 이어지며 공학계열 학생에 대한 인력 수요는 한층 높아졌다.

구미대는 이미 100여 명의 채용 의뢰를 받았고, 올해 착공되는 LG화학 2차 전지 사업장 등을 고려하면 추가 인력 수요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LG화학이 구미형 일자리사업으로 2차 전지 소재 산업에 5000억 원을 투자하고, 코오롱인더스트리는 5세대(5G) 이동통신용 광케이블, 전기 자동차용 초고성능 타이어 소재용 '슈퍼 섬유'인 아라미드 생산을 위해 2300억 원을 투자한다.
2차 전지 롤투롤(Roll-to-Roll) 공정 설비기술 국내 시장 점유율 1위 기업인 피엔티가 750억 원을 투자하고, 원익큐엔씨가 오는 2024년까지 구미 하이테크밸리 2만 5000평에 800억 원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인재개발처 이승환 처장은 "4차 산업의 주요 분야에서 글로벌 기술 경쟁력을 확보한 국내 기업들이 많고, 최근 이들 기업의 공격적인 증설과 투자가 이어지면서 기술인력 확보가 관건이 되고 있다"며 "특히 공학계열 전문 인력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관련 기업체와 긴밀한 산학협력을 통해 현장 맞춤형 실무형 기술인재 양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LG생건 철수·엔프라니 제재…軍 '교란 품목' 조사 결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