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가연, 'MZ세대 미혼남녀가 원하는 배우자상' 발표

머니투데이
  • 권현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629
  • 2021.12.23 11:52
  • 글자크기조절
결혼정보회사 가연이 14일 총 8가지의 항목을 통해 정리한 'MZ세대 미혼남녀가 원하는 배우자상'을 공개했다.

가연은 최근 12월 오픈서베이를 통해 25세 이상 39세 이하 미혼남녀 1000명(남 500, 여 500)을 대상으로 '원하는 배우자상'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표본오차 95% 신뢰수준, ±3.1%p)

그 결과 남성이 선호하는 배우자는 △공무원·공기업 △연봉 3천만~6천만원 △자산 1억~3억원 △신장 160~165cm △1~4세 연하 △4년 대졸 여성이었다. 여성이 선호하는 배우자는 △공무원·공기업 △연봉 6천만~1억원 △자산 1억~3억원 △신장 175~180cm △1~4세 연상 △4년 대졸 남성이었다.

성격, 직업, 자산, 학벌 등 배우자 조건에서 '가장 포기할 수 없는 것'은 남성이 '성격·가치관(89.2%)', '외모(53%)', '연령(31%)', '직업(21.2%)', '소득(17.2%)', '자산(13.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은 '성격·가치관(89.4%)', '소득(40.6%)', '직업(32.2%)', '외모(28.8%)', '자산(22%)', '연령(21.8%)' 등의 순으로 꼽았다. 성격·가치관을 제외하고는 남녀가 중요하게 여기는 순위가 모두 달랐다.

배우자 직업으로는 남녀 모두 '공무원·공기업(31.7%)'을 1순위로 원한다고 답했다. 남성이 선호하는 직업 1~3순위는 '공무원·공기업(34%)', '사무직(19%)', '전문직(13.6%)'이었고, 여성의 1~3순위는 ‘공무원·공기업(29.4%)', '전문직(25.2%)', '사무직(18.4%)'이었다. 역시 1순위는 동일했지만 2, 3순위는 차이를 보였다.

연봉은 남성이 '3천만원 이상~6천만원 미만(70.8%)'을 가장 많이 택했고 '6천만원 이상~1억원 미만(14.6%)', '3천만원 미만(7.4%)', '3억원 이상(4.2%)'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은 '6천만원 이상~1억원 미만(44.4%)', '3천만원 이상~6천만원 미만(40.6%)', '1억원 이상~3억원 미만(9.4%)', '3억원 이상(4.6%)' 순으로 응답했다.

자산규모(부동산, 주식, 현금 등)로 남성은 '1억원 이상~3억원 미만(51.6%)' 구간을 가장 많이 선택했고, '1억원 미만(26.8%)', '3억원 이상~5억원 미만(10.6%)', '10억원 이상(7%)' 순이었다. 여성은 '1억원 이상~3억원 미만(45.4%)', '3억원 이상~5억원 미만(24.8%)', '5억원 이상~7억원 미만(11%)', '10억원 이상(9.4%)' 순으로 선택했다.

연령은 남성이 '1~4살 연하(64.2%)', '동갑(14.2%)', '1~4살 연상(11.2%)', '5살 이상 연하(10%)', '5살 이상 연상(0.4%)' 순으로, 여성이 '1~4살 연상(60.6%)', '1~4살 연하(18.8%)', '동갑(16.2%)', '5살 이상 연상(2.4%)', '5살 이상 연하(2%)' 순으로 선호했다.
가연, 'MZ세대 미혼남녀가 원하는 배우자상' 발표



























신장은 남성이 ‘160cm 이상 165cm 미만(59%)', '165cm 이상 170cm 미만(27%)', '160cm 미만(9%)’, ‘170cm 이상 175cm 미만(3.8%)' 순으로, 여성이 '175cm 이상 180cm 미만(51.2%)', '180cm 이상 185cm 미만(34.6%)', '170cm 이상 175cm 미만(8.6%)', '185cm 이상(4.2%)' 순으로 희망했다.

학벌은 모두 '대학교 졸업 이상(64%)'이 1순위였다. 남성은 '대학교 졸업 이상(58%)', '무관하다(29.2%)', '전문대 졸업 이상(8.8%)', '대학원 졸업 이상(2.6%)', '고등학교 졸업 이하(1.4%)'를, 여성은 '대학교 졸업 이상(70%)', '무관하다(17.4%)', '전문대 졸업 이상(8.4%)', '대학원 졸업 이상(3.6%)', '고등학교 졸업 이하(0.6%)' 순이었다.

원하는 배우자의 취미로 남성은 '여행(45%)', '요리(36.6%)', '운동·액티비티(36.4%)'를 1~3순위로 택했고, '가벼운 음주(35%)', '맛집투어(32.8%)', '게임(24.8%)', '공연·전시 관람(24%)', '음악 감상(15%)', '독서(13%)', '기타(1.2%)' 순으로 꼽았다. 여성도 '여행(53%)', '요리(40.4%)', '운동·액티비티(38.6%)'를 1~3순위로 택했고, '공연·전시 관람(36.6%)', '맛집투어(35.6%)', '가벼운 음주(20.2%)', '독서(19.6%)', '음악 감상(15.6%)', '게임(6.8%)', '기타(0.4%)' 순으로 응답했다.

결혼정보회사 가연 관계자는 "지난해 남녀 모두 배우자 직업 1순위로 전문직을 택했는데, 올해의 경우 모두 공무원·공기업을 선택했다"며 "희망하는 자산 역시 남성은 '5천만원 이상~1억원 미만', 여성은 '2억원 이상'에서 모두 '1억원 이상~3억원 미만'을 택해 전반적인 기준이 상향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원하는 배우자의 소득·자산 기준은 높아지고, 직업은 안정적인 것을 선호하는 변화가 눈에 띄었다. 특히 올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부동산·물가 상승, 취업률 저하 및 불안정한 고용 형태가 응답에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며 "변이 바이러스 확산의 영향으로 내년에도 배우자 고려 시, 소위 금수저로 불리는 남녀와 안정적인 직업군의 공무원·공기업 소속 남녀의 인기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방 없는 밸류업 실망"…금융주 팔고 아파트 '줍줍'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