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정용진, 새해덕담 요청에 "노빠꾸"…타협 않을 가치 5가지는?

머니투데이
  • 이재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2.01.07 16:39
  • 글자크기조절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지인 유튜브 영상에 출연해 새해 덕담을 전했다.(유튜브 영상 캡처)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새해를 맞아 '노빠꾸' 정신을 강조했다. 다만 SNS(사회연결망서비스) 인스타그램에서 화제를 모은 것처럼 '멸공'과 관련한 '노빠꾸'가 아니라, 현실과 타협하지 않는 가치를 뜻한다고 했다.


정 부회장의 사교모임으로 알려진 '#노빠구' 일원 천호전 세중그룹 부사장은 지난 6일 유튜브에 정 부회장의 새해 덕담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새해를 맞아 덕담을 해달라는 천 부사장의 요청에 정 부회장은 "노빠꾸"라며 웃었다.

노빠꾸란 영어 'NO Back'의 한국식 표기다. 여러 고난이 있어도 포기하지 않고 추구하는 정신을 의미한다. 정 부회장은 앞서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공산주의가 싫다"라는 글을 게재하며 이 용어를 자주 사용해왔다.

다만 정 부회장은 "멸공에 대해서 노빠꾸라는 게 아니다"라며 "현실과 타협하지 않고 끝까지 우리의 가치를 지켜야 할 부분에 대해서 노빠꾸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무조건적인 노빠꾸 정신은 아니다"라면서 "잘못된 생각까지 고집하면 안 된다. 우리가 현명하게 생각해서 마음을 정리하는 것도 또 중요한 사항"이라고 말했다.

그는 노빠꾸 정신으로 '새해 무엇과도 타협하지 않을 가치'로 자유, 비즈니스 철학, 가족, 직원, 자본 등을 꼽았다.


그는 "우리의 자유는 많은 사람의 피와 땀, 목숨을 통해 지켜낸 것"이라며 "자유를 지키는 점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음식과 맛에 대해서는 타협하지 말자. 우리가 타협하면 서비스는 다 죽어버리기 마련"이라며 "음식과 맛, 서비스 등의 비즈니스 철학을 고집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돈을 탐욕하면 안 되지만 숭배하는 마음으로 생각해야 한다"며 "이 세상을 돌리는 힘은 돈에서 나온다"고 밝혔다. 이어 "어떻게 이 돈이 우리한테 혜택을 줬을까에 대한 기본적인 입장에서 고찰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정 부회장은 "자유, 비즈니스 철학, 제일 사랑하는 가족, 우리 사랑하는 직원, 돈을 노빠꾸 정신으로 가져가자"며 덕담을 마무리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거래일 연속 뒷걸음질 코스피, 2600선 붕괴…8만전자 깨졌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