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강호동 14살 아들 퍼팅에 캐스터들 당황…"힘·유연성 다 갖춰"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1,483
  • 2022.01.10 11:31
  • 글자크기조절
/사진=SBS Golf 유튜브 채널
/사진=SBS Golf 유튜브 채널
골프 유망주이자 방송인 강호동의 아들 시후군이 완벽한 퍼팅으로 캐스터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SBS Golf 공식 유튜브에는 지난 9일 'PAR 4에서 원 온 노리는 초등학생의 정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안현준 캐스터와 골프제작팀 중계PD는 지난해 9월 '일요신문 초등골프대회'에 참석한 시후군의 퍼팅 영상을 보고 각자 관람평을 내놨다.

안 캐스터는 "퍼팅 소리가 대박이다. 이 친구 2009년생으로 알고 있는데, PAR 4에서 원 온을 트라이했다. 정확도도 좋다. 진짜 잘한다"고 말했다.

강호동 14살 아들 퍼팅에 캐스터들 당황…"힘·유연성 다 갖춰"
/사진=SBS Golf 유튜브 채널
/사진=SBS Golf 유튜브 채널

골프제작팀 중계 PD도 "그냥 미쳤다. 어이가 없다. 어떻게 저렇게 덩치가 좋은데 골프도 부드럽게 잘 치냐"고 칭찬했다.


이어 "원 온은 그냥 기본이다. 치기만 하면 그냥 뚝 떨어진다. 아버지 유전자를 완벽하게 물려받았다. 반 스윙으로 40m에서 어프로치 하는데 힘 조절도 잘한다"고 말했다.

신예원·이지현 아나운서는 시후군의 퍼팅에 "공이 진짜 멀리 나간다. 힘은 타고나는 것 같다"며 "표정도 여유롭다. 인생 2회차 같다"고 말했다.

2009년생인 시후군은 올해 14살로 중학교에 입학할 예정이다. 그는 초등학교 저학년까지 아빠 강호동의 권유에 따라 야구를 했으나 최근 골프로 종목을 전향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지금이 1억으로 '인서울' 할 기회?…다시 몰려드는 '갭투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