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준석 "안철수와 단일화 없다…설 연휴 전 마지노선 지나"

머니투데이
  • 김근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1.29 18: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인터뷰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인터뷰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9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간 야권 후보 단일화에 대해 "이번 주 설 연휴 전이 마지노선이었다"며 단일화 가능성을 일축했다.

이 대표는 이날 MBC라디오 '정치인싸'에 출연해 "역대 단일화라는 건 보통 마지노선이 44일 정도 전에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이번 주 온라인 광고를 대부분의 당이 계약한다. 규모에 따라 다르겠지만 최대 60억원까지 간다"며 "그걸 지금 계약한 당은 완주 의지가 있는 것이고, 계약하지 않은 당은 완주 가능성을 낮게 보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어 "공식 선거 운동 기간이 21일 정도 있고, 그 앞에 한 20일 정도를 앞두고 계약을 해야 선거에 필요한 유세차와 홍보물을 발송기한에 맞출 수 있다"며 "많은 호사가는 앞으로 40일간 단일화를 지켜보자고 하지만 설 연휴 전이 마지노선이었다"고 언급했다.

이 대표는 또 선거 비용에 대해 단일화가 돼 후보가 사라지거나 15% 득표율을 받지 못하면 돈을 날리게 되는 것이라면서 "국민의당이 지난 선거(2017년 대선)처럼 400억원대 지출을 하는 건 상당한 모험으로 어떤 선택을 했는지 모르지만 그들의 판단에 따라 자금을 집행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안 후보와 연대의 여지를 연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선 "단일화가 그렇게 좋으면 그쪽에서 하라"며 "협상해보면 이상한 것을 요구할 수 있다. 'MB(이명박 전 대통령) 아바타' 같은 것을 사과하라고 할 수도 있다. 별게 다 있을 테니 겪어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 대표는 31일로 예정된 윤 후보와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 간 양자 토론에 대해서는 "윤 후보는 좌중을 압도할 수 있다는 생각"이라며 "말 기술, 정치 기술로는 한다 하는 분들인 원희룡·유승민·홍준표와의 경선 토론 때 기(氣)싸움에서 안 밀렸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450조 투자"…尹에 화답한 이재용·정의선·신동빈·김승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