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안현수 표정 굳었다…'나쁜 손' 中런쯔웨이 "저급한 실수" 인정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03,957
  • 2022.02.10 07: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실격으로 흥한 中쇼트 런쯔웨이, 실격으로 탈락

지난 9일 오후 중국 베이징 수도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준결승 경기에서 박장혁이 추월하자 런쯔웨이가 항의 표시를 하고 있다. 런쯔웨이는 레이스 도중 팔로 가로막는 행위가 인정돼 실격됐다. /사진=뉴스1
지난 9일 오후 중국 베이징 수도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준결승 경기에서 박장혁이 추월하자 런쯔웨이가 항의 표시를 하고 있다. 런쯔웨이는 레이스 도중 팔로 가로막는 행위가 인정돼 실격됐다. /사진=뉴스1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결승전에서 심판진의 판정에 힘입어 1위를 한 번도 한 적이 없지만 금메달을 목에 걸었던 중국의 런쯔웨이(25)가 1500m에서는 정반대의 결과를 받았다.

런쯔웨이는 지난 9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준결승에서 실격 처리됐다.

런쯔웨이는 경기 후 인터뷰에서 "레이스를 마치고 페널티를 받지 않을까 생각했다. 저급한 실수를 저질렀다. 생각이 너무 많았던 것 같다"고 스스로 자책했다.

이어 "준결승이었는데 결승에서 어떻게 하면 금메달을 딸지 고민하다 세세한 부분을 놓쳤다"고 덧붙였다.

애초 금메달 3개를 목표로 잡았던 런쯔웨이는 "다음 경기를 잘 준비하겠다 "고 했다.

준결승에서 런쯔웨이는 한국의 박장혁과 함께 3조에서 대결을 펼쳤다. 레이스 도중 박장혁이 안쪽으로 파고들자 '헐리웃 액션'을 펼치는 등 이해하기 어려운 행동을 보여주기도 했다. 런쯔웨이는 결승선을 세 번째로 통과하며 결승에 올라가는 듯했다.

그러나 심판진의 판단은 달랐다. 런쯔웨이는 경쟁을 펼치던 카자흐스탄의 아딜 갈리악메토프(24)를 밀치는 이른바 암 블록(Arm Block)을 저질렀다.

비디오 판독을 통해 금메달까지 손에 쥐었던 런쯔웨이는 결국 비디오 판독을 통해 탈락하는 얄궂은 운명을 맞이하게 됐다. 판정을 지켜보던 빅토르 안(37) 중국 코치의 표정도 굳는 순간이었다.

한편 런쯔웨이가 탈락한 1500m 결승에서 황대헌이 금메달을 획득했다. 같이 결승에 진출했던 이준서는 5위, 박장혁은 7위에 이름을 올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2022 웨비나 컨퍼런스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