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탈원전 백지화' 윤석열 당선…원전주도 함께 급상승

머니투데이
  • 홍순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2.03.10 16:21
  • 글자크기조절

특징주

윤석열 제20대 대통령 당선인이 10일 국회 도서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선대본부 해단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제 20대 대선에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당선을 확정짓자 원전 관련주가 급등했다. 탈원전 기조에서 벗어나 원전 개발이 재개될 것이란 기대감이 형성되서다.


10일 원전주 중 하나로 꼽히는 보성파워텍 (2,770원 ▼15 -0.54%)은 전 거래일 대비 940원(15.93%) 상승한 6840원에 장을 마감했다.

이와 함께 현대건설 (31,350원 ▼150 -0.48%)(8.94%), GS건설 (14,080원 ▼220 -1.54%)(8.18%), 일진파워 (11,060원 ▼200 -1.78%)(4.49%), 우리기술 (1,301원 ▼13 -0.99%)(4.41%), 두산중공업 (14,320원 ▼280 -1.92%)(1.44%), 한전KPS (33,100원 ▼1,050 -3.07%)(1.15%) 등도 함께 올랐다. 현대건설과 GS건설은 원전 건설 경험이 있어 원전주로 함께 꼽힌다.

윤 당선인은 국민의힘 후보 시절부터 문재인 정부의 탈원정 정책을 강하게 비판했다. 윤 당선인은 탄소 중립을 달성하기 위해 원자력을 반드시 활용해야 한다는 입장을 표해왔다.

그중 문 정부에서 착공이 중단됐던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를 시작으로 원자력 발전 비중을 30%대로 유지하고 SMR(소형모듈원전) 등 차세대 원전 개발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박세라 신영증권 연구원은 "윤석열 후보의 당선으로 문재인 정권 때 축소됐던 원전 사업이 활기를 띨 예정"이라며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 따른 에너지 공급 불안정으로 전세계적으로 원전 확대 흐름이 포착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거래일 연속 뒷걸음질 코스피, 2600선 붕괴…8만전자 깨졌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