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EDGC, 세계 최초 '피부타입' 연관 유전자 29개 발굴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2.03.17 09:05
  • 글자크기조절
실제 측정값과 알고리즘 예측값과의 상관관계 /사진제공=EDGC
이원다이애그노믹스(이하 EDGC (415원 0.00%))는 유전자 정보로 개인별 최적화된 피부타입 예측모델 알고리즘을 개발해 스킨케어 등 뷰티산업 연계 솔루션의 가능성을 열었다고 17일 밝혔다.


EDGC는 한국콜마 피부천연물연구소와 2018년부터 공동으로 진행한 '피부 측정값(표현형)과 유전체 데이터(유전형)의 연관성 분석을 위한 공동연구' 분석 결과를 국제학술지(Clinical, Cosmetic and Investigational Dermatology)에 게재했다. 또 관련 특허 5종도 출원을 완료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인 여성 749명을 대상으로 했다. 멜라닌 색소 침착, 윤기, 수분, 주름, 탄력 등 5종류의 피부 측정 값과 약 75만개의 유전형 데이터를 수집하고, 전장유전체 연관분석(GWAS) 방법으로 각 피부 표현형과 연관이 있는 유전자 마커를 찾고, 머신러닝 기법을 통해 피부타입 예측 모델을 개발했다.

EDGC는 TLR3, MYC, CSMD1와 같은 기존 연구에서 알려진 유전자 외에 세계에서 처음으로 발굴한 29개의 유전자에서 한국인에게 특징적으로 나타나는 46개의 새로운 유전자 변이를 찾아냈다. 머신러닝 모델에서 높은 예측 정확도 (r2 = 0.6422~0.7266)를 추가로 확인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번 개발된 알고리즘은 메타버스 및 차세대 헬스케어 산업의 원천 기술로 주목받는 유후엔진에 이식할 계획이다. 유후는 복지부 승인을 받아 국내에서 유일하게 소비자에게 직접 유전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EDGC AI(인공지능) 빅데이터실 이기찬박사는 "이번 연구를 통해 다수의 유전자 유전형 정보만을 통해 피부 타입을 예측할 수 있는 많은 새로운 방법을 제안할 수 있어 그 의미가 크다. 나아가 개인 유전자 맞춤형 상품 개발을 위한 솔루션을 제공하고 다양한 연구로의 확장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에 '보조금 9조' 파격 지원…미국서 반도체 선순환 구축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