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역대급 실적' 쓰고 떠난 여민수·조수용…카카오 매출성장 지속될까

머니투데이
  • 윤지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2.03.30 05:38
  • 글자크기조절

사상 첫 6조클럽 가입…"리더십 교체로 실적 흔들릴 시기 지나"

조수용, 여민수 카카오 전 공동대표/사진=카카오
/그래픽=이호연 디자인 기자
지난 2018년부터 카카오 (43,900원 ▲250 +0.57%)를 이끌어온 여민수·조수용 카카오 공동대표가 사상 최대 실적을 쓰고 떠난다. 양적 성장 대비 내실을 갖추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았던 카카오는 여민수·조수용 체제 출범 후 '역대급' 수익성 개선 미션에 성공했다. 특히 국내 최대 인터넷기업인 네이버와의 매출 격차도 크게 좁혔다.

카카오는 29일 오전 9시 제주도 본사에서 주주총회 및 이사회를 열고 남궁훈 신임 대표를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여민수·조수용 전임 대표는 고문으로 물러날 예정이다.


주총에 참석한 여 전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지난 4년은 플랫폼 기업의 기반을 든든히 한 시기"라며 "아직 부족하지만, 배당금 확대나 자사주 매입소각 등 주주환원정책을 발표할 수 있게 된 건 현금흐름·영업이익에 안정감을 갖추게 됐다는 표현"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 시기에 카카오 크루와 함께 일한 것은 굉장히 큰 보람이고 즐거움이었다"고 덧붙였다.


여민수·조수용號, 수익성 개선 넘어 카톡 저력 보여줬다


조수용, 여민수 카카오 전 공동대표/사진=카카오
조수용, 여민수 카카오 전 공동대표/사진=카카오
지난해 카카오의 연결기준 매출은 전년 대비 47.62% 증가한 6조1366억원, 영업이익은 30.5% 늘어난 5949억원으로 사상 처음 매출 6조 클럽에 입성했다. 두 대표가 선임되기 직전인 2017년 매출이 1조9723억원, 영업이익이 1653억원에 그쳤던 점을 고려하면 4년 만에 폭풍 성장한 셈이다. 업계 1위인 네이버와의 매출 격차는 2017년 2조7061억원에서 지난해 6817억원으로 4분의 1이 됐다.

이런 실적 성장에는 여 전 대표가 2019년 선보인 성과형 광고 '비즈보드'가 일등공신 역할을 했다. 이는 카카오톡 상단 배너 광고창으로, 무료 서비스인 카카오톡이 본격적으로 '돈 버는 플랫폼'으로 거듭나는 계기가 됐다. 네이버도 카카오를 따라 성과형 광고 '스마트채널'을 선보이는 등 업계 광고지형을 뒤바꿨다는 평가다.

특히 코로나19(COVID-19)로 인한 디지털 광고수요가 늘면서 2019년 2~3억원이던 비즈보드의 하루 매출은 1년6개월만에 10억원으로 성장했다. 작년 4분기에도 전년 대비 33% 성장하며 분기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여기에 톡채널·알림톡 등 신규 서비스가 더해지며 카톡은 지인 기반의 메신저를 넘어 온라인 비즈니스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했다.


카카오 관계자는 "LG애드(현 HS애드) 출신의 광고 전문가인 여 전 대표가 광고상품을 만들면, 브랜드디자인 전문가인 조 전 대표는 해당 광고가 이용자에게 거부감없이 서비스에 녹아들 방법을 고민하는 역할"이라며 "두 대표가 시너지를 발휘하는 구조였다"고 설명했다.

이에 두 사람이 떠나면서 카카오의 단기실적에 변동이 생기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그러나 여 대표는 "톡비즈 매출을 기반으로 한 광고와 커머스가 안정적인 궤도에 올랐고, 리더십 교체로 실적이 영향받는 단계는 지났다"며 "플랫폼과 비즈니스 파트너와의 연결성 등이 검증됐기 때문에 잘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냉동김밥 수출" 호재 터진 사조그룹주...상한가 말아올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