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호반家 공격적 M&A…비결은

머니투데이
  • 박준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280
  • 2022.04.04 14: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완중 폴라리스쉬핑 회장이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해양수산부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 일반 증인으로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7.10.31/뉴스1
김완중 폴라리스쉬핑 회장이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해양수산부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 일반 증인으로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7.10.31/뉴스1
중견 해운사 폴라리스쉬핑 지분 22.17% 인수자 컨소시엄에 호반그룹이 이름을 올리면서 경영권 다툼의 분위기가 감지된다. 2대 주주 지분이지만 현 경영권을 가진 폴라에너지앤마린(E&M)은 호반의 참여를 적대적 M&A(인수·합병)으로 규정했다.

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STX는 지난달 30일 폴라리스쉬핑 지분 2077만 1700주(22.17%)주와 관련 신주인수권을 매매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STX는 매매에 컨소시엄 형태로 참여했는데 사실상 동맹의 리더는 APC프라이빗에쿼티(PE)이다. STX는 과거 STX그룹의 무역지주사로 해운업과 시너지가 있어 동맹원이 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컨소시엄에서 주목되는 것은 숨은 조력자인 호반건설이다. 현금만 3조원대를 보유한 것으로 알려진 호반이 참여한 데는 APC PE의 홍나정 대표 역할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홍 대표는 교보증권 출신으로 APC PE를 창업했는데 달변과 치밀한 계획으로 현금부자인 호반을 끌어들였다는 게 관계자들 설명이다.

시장은 호반의 의사결정에 주목하고 있다. 누가 APC PE 계획을 듣고 참여를 승인했냐와 건설그룹으로 성장한 호반이 이종사업인 해운업에 눈독을 들인 것이 그룹이 전략적인 의사결정이었냐라는 물음이다.

정통한 관계자들은 그룹의 의지라기 보다는 오너가문 일원인 김민성(28) 호반산업 전무의 의중이 반영된 것이라는 답을 내놓고 있다. 1994년생으로 차남인 김민성 전무가 최근 이종사업 투자에 공격적인 의지를 보이고 있다는 설명이다.

(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 5일 오전 광주 북구 전남대학교 본부 용봉홀에서 호반그룹 김상열 회장(왼쪽)이 명예박사 학위를 받고 있다. (호반그룹 제공) 2020.11.5/뉴스1
(서울=뉴스1) 김진환 기자 = 5일 오전 광주 북구 전남대학교 본부 용봉홀에서 호반그룹 김상열 회장(왼쪽)이 명예박사 학위를 받고 있다. (호반그룹 제공) 2020.11.5/뉴스1

거래 관계자는 "폴라리스쉬핑 투자나 최근 한진칼 지분 인수는 김(민성) 전무가 주도하고 있다"며 "장남인 김대헌 호반건설 부사장(34)이나 장녀인 김윤혜 아브뉴프랑 마케팅실장(31)이 본인들 주도의 사업을 거느린 것에 비해 김 전무의 그룹 내 사업 비중이 작기 때문에 스스로 공격적인 확장 의지를 보이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문제는 최근 호반이 실행한 2건의 M&A가 현 경영진들로부터는 환영받지 못하고 있다는데 있다. 한진칼은 호반의 지분인수에 대한 의중을 파악하느라 비상체제에 돌입했다. 동일하게 폴라리스쉬핑 현 경영권자인 폴라리스E&M도 진의 파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폴라리스E&M은 폴라리스쉬핑 경영권 지분 58.35%를 갖고 있어 외연상으로는 경영권 위험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APC PE-호반 컨소시엄이 이번에 사들인 목적물에는 폴라리스쉬핑 22.17% 외에도 신주인수권 592만여주와 최대주주 지분이 담보인 질권이 포함됐다.

폴라리스E&M 측은 호반의 태도에 집중하고 있다. 호반 측은 일단 APC PE가 계약금을 지불하고 거래 전반을 설계한 이후에 자금을 대는 조건을 내건 것으로 전해진다. 거래가 확실해진다는 것을 조건부로 투자하겠다는 전제를 내린 것이다. 실제 APC PE와 STX 컨소시엄은 공시와는 별개로 실제 계약금 납입시기는 이번 주말까지 미뤄달라고 매각 측에 요청한 것으로 파악된다.

호반이 적대적 M&A 성격의 거래들에 다각도로 나섰지만 규제당국을 의식해 기세만큼 적극적이지 않을 것이란 예상도 나온다. 지난 달 초 공정거래위원회는 호반그룹이 내부거래를 감추기 위해 계열사 친족 지분을 타인에 양도한 이후 물량을 몰아줬다며 그룹 총수인 김상열 회장을 검찰에 고발했다.

호반 측은 "고의가 아닌 업무 담당자의 단순 실수를 공정위 조사·심의 과정에서 수차례 소명했지만 이 점이 반영되지 않아 매우 아쉽다"고 해명했다. 윤석열 정부가 들어선 이후 검찰이 지난 정부에서 급성장한 호반을 어떻게 바라볼 것인가에 재계의 이목이 쏠려 있다. 대기업 관계자는 "유동성이 풍부하다고 해서 오랜 기간 기업을 일궈온 회사들에 적대적 M&A 전략을 남발할 경우 시장에서 신뢰를 받기 힘들다"며 "호반이 이런 점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타협 없는' 尹대통령의 승부수, 화물연대로 본보기 보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