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근, 기밀임무 사실…다른 한국인도 전투 투입" 공식 확인

머니투데이
  • 채태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4,850
  • 2022.04.06 07:22
  • 글자크기조절

우크라이나 의용군 대변인 증언

/사진=우크라이나 국토방위군 국제여단 SNS 캡처
우크라이나 외국인 의용병 부대의 대변인이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출신 이근 전 대위가 우크라이나 현지에서 기밀임무를 수행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5일 우크라이나 외국인 의용병 부대 '국토방위군 국제여단'의 다미엔 마그루 대변인은 JTBC '뉴스룸'과의 화상 인터뷰에서 "이근도 기밀임무에 투입됐다"며 "그가 올린 SNS 사진은 사실이며, 우리와 협의 후 올린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근 전 대위는 지난달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크라이나에서) 기밀임무 수행 중"이라고 알린 바 있다. 다미엔 마그루 대변인은 "이근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내용은 사실이고, 우리와 미리 상의한 내용"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국제여단에 들어온 이들은 실제 전투 관련 임무를 맡아 전선에 배치된다"며 "군의관, 저격수, 유탄 발사, 대전차 운용 등 부대별로 조금씩 역할이 다를 순 있다. 한국 사람들도 다른 병사들과 마찬가지로 투입돼 있다"고 설명했다.

다미엔 마그루 대변인은 아직도 세계에서 국제여단에 합류하겠다는 지원자들이 찾아오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현재는 전투경험을 가진 외국인 지원자만 받고 있다고 했다. 전투경험이 없으면 별도로 훈련을 시킨 뒤 전선에 배치해야 하는데, 현지 상황이 그런 여건을 갖추지 못하고 있어서다.


우크라이나 현지 언론들도 이근 전 대위에 대한 보도를 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매체 '밀리타르니'는 지난 3일 이근 전 대위의 인스타그램을 인용해 "이근 전 대위가 미국과 영국에서 온 동료들과 함께 특별 작전 부대를 구성, 공세 작전에 참여 중"이라고 보도했다.

한편 이근 전 대위가 우크라이나로 출국했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온라인 상에서는 이근 전 대위와 관련 사망설, 호텔 체류설 등이 제기된 바 있다.

이와 관련 외교부는 지난달 18일 공지를 통해 "이근을 포함한 우리 국민 9명이 주변국을 통해 우크라이나에 입국한 것으로 파악된다"며 "이들은 우크라이나의 외국인 군대에 참여하기 위해 입국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순식간에 127조 증발…새파랗게 질린 개미들 "살려달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