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아픈 병사는 20㎞행군, 음주 회식한 간부는 열외" 폭로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02 08:56
  • 글자크기조절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한 육군부대에서 아픈 병사들에겐 장거리 행군을 강요하면서 음주 회식한 간부 등은 행군서 제외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지난 1일 페이스북 군대커뮤니티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자신을 2신속대응사단 203여단 소속 장병이라고 밝힌 A용사는 최근 벌어진 일을 이해하지 못하겠다며 관련 상황을 제보했다.

A용사는 "저희 여단은 올해 말 KCTC(과학전투훈련)참가를 목표로 용사들 개인 기준에서는 과하다고 생각할 정도의 훈련과 야간 훈련 혹은 체력단련, 군장뜀걸음 혹은 15-20㎞의 행군을 매주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혹한기 전술훈련 때 환자들도 억지로 최대한 참여시켜 40㎞ 행군을 진행해 환자가 많이 발생했다"며 "40㎞ 행군이 끝난 지 한 달도 채 안 됐는데 다시 매주 행군을 진행시켜 또 환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또 "환자들은 국군대전병원에서 '휴식 여건을 보장받아야 한다'는 진단을 받았는데 중대장이 '열외를 하려면 소견서를 떼와라 아니면 다 참여해라'라고 해서 환자들은 진료를 받고 소견서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지난달 6일 야간 20㎞ 행군 때 전날 당직 근무를 섰던 간부들은 빠진 반면 당직병들은 근무 취침이 끝난 후 바로 행군을 진행했고 소견서를 받아온 환자들도 '공격 군장으로 진행해라'며 강제로 참여시켰다"고 했다.

A용사는 "더 어이가 없는 건 대대 참모부는 대대장 주관 소통 간담회를 진행한다며 산으로 등산을 가고 거기서 막걸리를 마시고 행군 참석을 하지 않았다"며 "용사와 간부 모두 저녁식사를 하고 행군 집합을 해 출발하려고 할 때 참모부 간부들은 얼굴이 빨개진 상태로 막사로 돌아와 행군 참석은 하지 않았다"고 고발했다.

이에 대해 203여단은 "세심한 배려와 소통이 부족했던 점에 대해 안타까움을 전한다"며 "해당 부대는 다음날 부대관리 등 임무수행이 필요하거나 주간에 지형정찰을 실시한 간부에 한해 야간행군에 참여시키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다만 "행군 대상이 아니더라도 행군 당일 음주회식은 부적절하다고 판단하여 엄중 경고했다"며 "앞으로는 개인별 건강 및 체력 수준을 고려해 교육훈련을 진행하겠다"고 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