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60억 건물주' 기안84, 12억대 패션 과시…"내가 입으면 가격↑"

머니투데이
  • 전형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0,814
  • 2022.05.20 08:23
  • 글자크기조절
/사진=기안84 유튜브 채널
/사진=기안84 유튜브 채널
만화가 기안84가 2022년도 S/S(봄·여름) 시즌을 맞아 동묘 시장에서 쇼핑을 즐겼다.

기안84는 지난 19일 유튜브에 웹 예능 '패션왕 1탄'을 공개했다.


그는 방송에서 올여름을 앞두고 외모를 새롭게 단장했다. 먼저 탈색했던 머리를 다시 까맣게 물들였다. 염색하는 동안에는 오래 신어 낡고 해진 구찌 레더 스니커즈에 자신만의 그림을 새겨넣어 커스텀 하는 시간도 가졌다.

구찌의 시그니처 색상을 노란색과 파란색 물감으로 덮어 독특한 디자인의 신발을 완성했다.

염색과 커스텀을 끝내자 그는 동묘로 향했다. 총비용 2만 9000원을 들여 하와이안 셔츠, 리바이스 청바지, 데님 청셔츠, 청재킷 등을 구매했다.


'60억 건물주' 기안84, 12억대 패션 과시…"내가 입으면 가격↑"
'60억 건물주' 기안84, 12억대 패션 과시…"내가 입으면 가격↑"
/사진=기안84 유튜브 채널
/사진=기안84 유튜브 채널

기안84는 커스텀한 신발과 새 옷을 차례로 소개하며 "올 S/S 패션은 청청으로 간다. 멋을 위해 더위를 포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신발에 대해서는 "명품 브랜드 C사와 기안84가 콜라보한 제품으로, 호박 할머니를 보고 영감받은 제품이다. 짝당 가격이 다른데 노란색 문양이 들어간 왼쪽 신발은 7억원, 파란색 문양이 들어간 오른쪽 신발은 5억원"이라고 말했다.

이어 "청셔츠는 만원에 주고 샀는데 제가 입는 순간 120만원으로 뛰었다. 바지도 아까 9000원에 샀는데 지금은 90만원이 됐다. 지금 착장만 12억 210만원"이라며 "하와이안 셔츠도 제가 입는 순간 가격이 천정부지로 뛰지 않을까"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기안84는 명품에 대한 생각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옷이라는 게 그냥 내 몸에 맞고 예쁘면 그걸 자주 입게 된다. 그게 명품이다. 나는 지금 옷이 너무 좋다. 핏감도 너무 좋고 내 몸에 딱 맞는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비싸게 주고 샀는데도 어딘가 마음에 안 들면 끝까지 안 입게 된다. 버리기에는 또 애매해 그냥 갖고 있게 된다"고 밝혔다.

한편 기안84는 2019년 11월 송파구 석촌동에 위치한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의 건물을 46억원에 매입해 화제가 됐다. 해당 건물의 현재 시세는 약 60억원으로 기안84는 3년 만에 14억 상당의 시세차익을 얻게 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삼성 이어 CJ도? 급식·식자재 부당지원"…공정위 심판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