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흑인 전설' 들먹인 MVP 3루수, 인종차별 논란→급기야 벤클까지

스타뉴스
  • 양정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5.22 09: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2일(한국시간) 시카고 화이트삭스-뉴욕 양키스전에서 조시 도널드슨(오른쪽)과 야스마니 그랜달(왼쪽)이 언쟁을 나누고 있다. /AFPBBNews=뉴스1
22일(한국시간) 시카고 화이트삭스-뉴욕 양키스전에서 조시 도널드슨(오른쪽)과 야스마니 그랜달(왼쪽)이 언쟁을 나누고 있다. /AFPBBNews=뉴스1
스타 3루수 조시 도널드슨(37·뉴욕 양키스)이 논란의 중심이 됐다. 벤치 클리어링에 인종차별 논란까지 일어났고, 본인은 이를 극구 부인했다.

22일(한국시간) 뉴욕 양키스와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경기가 열린 양키 스타디움. 5회 말 도널드슨이 타석에 들어오자 포수 야스마니 그랜달(34)이 그를 향해 말을 걸었다.

언쟁이 이어지자 주심이 나와 둘을 중재하고자 했다. 그러나 상황은 정리되지 않았고, 양 팀의 선수들은 그라운드로 쏟아져나와 결국 벤치 클리어링을 일으켰다. 특히 화이트삭스의 유격수 팀 앤더슨(29)은 동료들이 말릴 정도로 강한 분노를 드러냈다.

두 팀 사이에 난투극 등 심각한 상황은 벌어지지 않았고, 상황 정리 후 경기가 재개됐다. 경기는 양키스가 7-5로 승리했지만 게임 결과보다는 벤치 클리어링의 원인이 더 큰 관심거리였다.

그 배경은 경기 후 토니 라 루사(78) 화이트삭스 감독의 발언에서 드러났다. 미국 야후 스포츠에 따르면 라 루사 감독은 "도널드슨이 인종차별적 발언을 했다. 그것이 내가 할 말의 전부다"며 책임을 도널드슨에게 돌렸다.

22일(한국시간) 시카고 화이트삭스-뉴욕 양키스전에서 팀 앤더슨(맨 오른쪽)이 분노를 표출하자 동료 선수들이 이를 말리고 있다. /AFPBBNews=뉴스1
22일(한국시간) 시카고 화이트삭스-뉴욕 양키스전에서 팀 앤더슨(맨 오른쪽)이 분노를 표출하자 동료 선수들이 이를 말리고 있다. /AFPBBNews=뉴스1
분노를 폭발했던 앤더슨도 경기 후 "도널드슨은 내게 무례한 언행을 저질렀다"며 "계속 "재키, 안녕"과 같이 나를 경기 내내 '재키 로빈슨'으로 불렀다"고 폭로했다. 로빈슨은 메이저리그 최초의 흑인 선수로, 그가 현역 시절 달았던 등 번호 42번이 전 구단 영구결번으로 지정될 정도로 전설적인 선수였다.

특히 흑인 선수인 앤더슨 입장에서는 미국 흑인 사회의 중요한 존재인 로빈슨을 들먹였다는 것은 인종차별로 느낄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이 때문에 그가 크게 화를 낸 것으로 보인다.

당사자인 도널드슨도 앤더슨에게 '재키'라고 부른 사실은 인정했다. 그러면서 과거 앤더슨의 인터뷰를 언급하며 농담이었다고 해명했다. 앤더슨은 지난 2019년 한 인터뷰에서 "내가 현시대의 재키 로빈슨으로 느껴진다. 그는 야구를 바꿨고, 나도 야구를 바꿔야 할 지점에 온 것 같다"고 말한 바 있다.

도널드슨은 "앤더슨은 야구에 재미를 더할 선수다"며 "내가 2019년 애틀랜타에서 뛰던 시절에도 경기에서 이에 대해 농담을 던진 적이 있다"고 항변했다. 그러나 야후 스포츠에 따르면 도널드슨이 앤더슨을 직접 '재키'라고 부른 건 이번이 처음이었다고 한다.

2015년 아메리칸리그 MVP 출신의 도널드슨은 리그를 대표하는 스타플레이어 중 한 명이다. 2019년 아메리칸리그 타격왕을 차지한 앤더슨 역시 배트 플립과 톡톡 튀는 언행 등으로 많은 주목을 받는 선수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국민주도 '공매도' 맛집 됐다…"韓증시 동네북이냐" 개미 비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