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LG '슈퍼스타트' 출범…"3년간 스타트업 300개 육성"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6.09 11:11
  • 글자크기조절
LG '슈퍼스타트' 브랜드 런칭 행사에서 (왼쪽에서 다섯번째)LG사이언스파크 박일평 사장, (왼쪽에서 열번째)GS벤처스 허준녕 대표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LG
LG '슈퍼스타트' 브랜드 런칭 행사에서 (왼쪽에서 다섯번째)LG사이언스파크 박일평 사장, (왼쪽에서 열번째)GS벤처스 허준녕 대표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제공=LG
LG (90,900원 ▲200 +0.22%)가 청년사업가를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한 스타트업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브랜드 '슈퍼스타트'를 출범시켰다고 9일 밝혔다. LG는 슈퍼스타트를 시작으로 청년 창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향후 3년간 국내 유망 스타트업 300개를 육성하고 신규 일자리 2000개를 창출한단 계획이다. 이를 위해 1500억원을 투자한다.

LG는 전날인 8일 서울 성수동에 위치한 '카페 할아버지 공장'에서 '슈퍼스타트 브랜드 데이'를 개최하고, '슈퍼스타트' 브랜드 출범을 선포하고 스타트업 육성 계획을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박일평 LG사이언스파크 사장을 비롯해 스타트업, 투자사, 공공기관, 대학 등의 스타트업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슈퍼스타트'는 청년사업가들이 '담대한(SUPER) 첫 걸음을 시작하다(START)'는 의미의 오픈 이노베이션 플랫폼이다. 전자와 화학, 통신 서비스 분야 등을 포함한 LG 계열사와 외부 파트너인 벤처캐피털(VC), 엑셀러레이터(AC), 공공기관, 대학 등을 유망 스타트업과 연결해 준다.

LG는 스타트업들과 함께 슈퍼스타트로 '윈윈'을 노린다는 전략이다. LG는 슈퍼스타트를 통해 유망 스타트업들에게 그룹 차원의 기술개발 협력, 사업협력, 투자유치 등 스타트업의 성장에 필수적인 요소를 제공한다. 이뿐만 아니라 외부협력 파트너들에게 연결해 더 큰 성장으로 질 수 있도록 원스톱 지원한다. LG는 국내 스타트업 생태계 확대에 일조하면서 스타트업으로부터 혁신적인 기술 또는 신규 사업에 대한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다.

LG는 슈퍼스타트 출범과 함께 사업화 검증(PoC) 프로그램을 강화하기로 했다. PoC는 청년사업가들이 가장 필요로 하는 지원 중 하나로, 이를 통해 LG가 스타트업의 다양한 아이디어를 검증하고 사업화 연계까지 지원한다. LG그룹 주요 8개 계열사의 R&D(연구개발) 조직이 모여 있는 LG사이언스파크에 PoC 전용 공간을 마련하고 매년 100억 원 이상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LG사이언스파크에 위치한 400평 규모의 스타트업 전용 업무공간인 '오픈랩'을 '슈퍼스타트 랩'으로 개편한다. 스타트업을 운영하는 청년사업가는 '슈퍼스타트 랩'에 무상으로 입주가능하다. LG는 향후 슈퍼스타트 랩 규모와 혜택 등을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슈퍼스타트 랩'은 지난 4년간 20여개 스타트업의 100명 이상의 청년사업가를 배출했다.

스타트업이 앞으로 겪게 되는 문제를 해결하는 데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다양한 직군의 LG 임직원으로 구성된 자문단 '슈퍼스타트 크루'도 운영한다. 스타트업은 R&D뿐만 아니라 법무, 마케팅, 구매, 재무, 인사 등과 관련한 자문을 받으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LG는 올해까지 자문단 규모를 100명으로 확대한다.

LG와의 사업 연관성이 없는 초기 스타트업 육성도 아끼지 않는다. LG는 아이디어를 발전시켜 나가는 초기 단계의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육성하는 슈퍼스타트 자체프로그램인 '슈퍼스타트 인큐베이터'를 신설하고 최대 1억원의 사업화 지원금을 제공한다. LG는 LG사이언스파크 홈페이지를 통해 해당 프로그램에 참여할 스타트업을 공개모집하거나 외부 협력 파트너들로부터 스타트업을 추천받을 예정이다.

LG는 이달 16일부터 17일까지 진행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스타트업 행사 '산업은행넥스트라이즈'에 참가해 슈퍼스타트 브랜드를 알리고 차세대 유니콘 발굴에 나선다. 또 하반기에는 그룹 차원의 유망 스타트업 발굴·육성을위한 행사인 '슈퍼스타트 데이'를 개최한다. 행사에 참여할 스타트업은 이달 말부터 공개 모집한다.

박일평 LG사이언스파크 사장은 "지금까지 세상을 바꾼 모든 혁신도 작은 아이디어에서 시작했듯이, 스타트업의 도전은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위대한 시작"이라며 "용기있고 과감하게 도전하는 스타트업들에게 진정성 있고 실용적인 지원을 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는 '슈퍼스타트데이'의 전신인 'LG 커넥트'를 통해 지난 4년간 150여개 이상의 스타트업을 발굴했다. 이들 스타트업은 LG 계열사와의 연구·사업협력, 투자사들과의 네트워킹을 통해 투자를 유치했고 해외 진출의 발판을 마련하거나 연구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했다고 LG는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년 만에 5억 증발…2030 '영끌' 몰린 평촌, 거래 씨 말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풀민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