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유명 식당 콩국수에 바퀴벌레 다리가? "절반이나 먹었는데…"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248
  • 2022.06.23 13: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 유명 맛집 콩국수에서 바퀴벌레 다리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나왔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한 유명 맛집 콩국수에서 바퀴벌레 다리로 추정되는 이물질이 나왔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유명 맛집 음식에 바퀴벌레 다리로 추정되는 것이 빠져 있다는 후기 글이 올라와 충격을 주고 있다.

식당 이용자 A씨는 지난 18일 한 포털사이트의 유명 음식점 리뷰에 "다른 분들을 위해 리뷰 남긴다"며 최근 방문했던 식당 후기 글을 적었다.

글에 따르면 A씨와 일행은 칼국수와 콩국수, 만두 등의 음식을 주문해서 먹고 있었다. 그러다 콩국수에서 바퀴벌레 다리로 추정되는 물질을 발견했고 놀라서 주인에게 말을 했다.

그러자 주인은 "콩 국물을 한꺼번에 만들어서 보관하는 중에 들어간 것 같다"고 하면서 콩국수 금액에 대해서만 환불을 해줬다고 한다.

벌레가 발견됐을 당시 A씨와 일행은 음식을 절반가량 먹은 상태였고, 배가 차지는 않았지만 입맛이 사라져 즉시 식당을 빠져나왔다.

A씨는 "하루살이, 모기 수준의 벌레가 아닌 바퀴벌레가 나온 상황에서 식당 측의 대응이 너무 안일한 것 같다"며 "실망이 매우 크고 다른 소비자가 같은 피해를 보지 않길 바란다"고 적었다.

해당 리뷰는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로 확산했고, 누리꾼들은 "확대 사진 보고 찐 소리 지름", "검색해보니 올해 초 다른 블로그 리뷰에도 바퀴벌레 나왔다는 얘기가 있다", "가봐야지 했던 곳인데 소름 돋네요", "토나와. 이런 곳은 장사 접어라" 등 반응을 보였다.

한 누리꾼은 "하필 바퀴벌레 들어간 콩국수 나온 시간대에 방문했다"며 "쓰레기통 만진 손으로 국수 서빙할 때부터 알아봐야 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해당 음식점은 미쉐린 가이드에 오른 서울의 유명 맛집으로 메뉴는 간단하지만 오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해 늘 문전성시를 이루는 가게로 전해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정부에 10번 얘기했는데"...정치에 휘둘리는 전기요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