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트랜스젠더 유튜버' 풍자 "성전환 수술 부작용 정통으로 맞았다"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99,442
  • 2022.07.10 07:59
  • 글자크기조절
/사진=KBS2 '빼고파' 방송 화면 캡처
트랜스젠더 유튜버 풍자가 살이 찐 이유에 대해 고백했다.


지난 9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빼고파'에서는 새 지원자로 코미디언 허안나와 트랜스젠더 유튜버 풍자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풍자는 "8~9개월 만에 32㎏을 뺐다가 다시 14~15㎏이 다시 찐 상태"라고 말했다. 풍자는 125㎏에서 다이어트를 시작해 9개월 동안 32㎏을 감량한 바 있다고.

풍자는 "9년 전에 보조개 수술을 했는데 살이 찌니까 (보조개가) 파묻히더라. 컨디션이 좋을 때만 나타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 번에 많이 먹는 폭식을 폭로한 풍자는 김밥 24줄을 먹은 바 있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허안나가 "생리 때 너무 열받는다"고 다이어트 고충을 토로했고, MC 김신영이 "다들 생리 기간에 난리난다"고 하자 트랜스젠더인 풍자는 "힘들다고 하시더라. 나는 모르겠는데"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김신영은 "호르몬 균형이 깨지면 살이 찐다"고 짚었고, 이에 풍자는 "(비만을) 성전환 수술할 때도 부작용 중에 하나라고 언급해준다. 근데 그래도 안 찌시는 분도 많다. 나는 정통으로 부작용을 맞은 케이스"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순식간에 127조 증발…새파랗게 질린 개미들 "살려달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