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학비 6000만원인데 공부 싫어" 30대 로스쿨생 혼낸 서장훈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07,422
  • 2022.08.16 06: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변호사 시험을 앞둔 로스쿨생이 공부에 대한 회의감을 토로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32세 성균관대학교 로스쿨 3학년생이 고민을 털어놨다.

로스쿨생은 공부 의욕을 잃었다며 "내년 1월에 변호사 시험이 있다. 주변에 잘나가는 친구들도 많고, 요즘 인기 드라마 속 멋있는 변호사들을 보니 박탈감이 들어서 공부를 너무 하기 싫다"고 밝혔다. 이에 서장훈은 "말이야 방귀야"라며 황당한 표정을 지었다.

변호사 시험은 5년 안에 합격하지 못하면 시험에 응시할 기회가 사라진다. 로스쿨생은 시험을 앞두고 발등에 불이 떨어진 상태라 쓴소리를 듣고 공부에 매진하기 위해 방송에 출연했다고.

연세대학교 정치외교학과 출신이라는 로스쿨생은 "호텔에서 일하다가 주변 친구들이 다 변호사다 보니 자연스럽게 퇴사하고 로스쿨에 입학했다"며 "막상 왔는데 친구들만큼 제가 잘하지 못했다. 우울증도 왔다. 요즘에는 어머니, 아버지 세대처럼 공부만 잘한다고 성공하는 시대가 아니지 않냐. 갑자기 대박 나서 돈을 많이 버는 친구들도 있다"고 고백했다.

이어 "중고등학교 때까지는 '공부해야 한다'고 하니까 제가 뭘 원하는지도 모르고 그저 열심히 했다"며 "로스쿨도 '전문직이 좋다'고 하니까 왔는데, 이제 와서 '나는 어떤 사람이고 뭘 하고 싶은 걸까?'라는 생각이 든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또 로스쿨 학비에 대해 "한 학기에 1000만원씩 든다. 부모님이 지원해주셨다"며 3년간 총 6000만원이 들었다고 밝혔다. 그러자 이수근은 "거기는 무슨 호텔에서 공부하냐"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서장훈은 "열심히 공부할 때 기준 10시간 동안 공부한다"는 말에 "10시간도 적은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함께 출연한 로스쿨생의 동생은 "'언니가 왜 자고 있지? 저럴 때가 아닐 텐데' 그런 생각이 든다"고 거들었다.

그는 "동네에서 공부를 제일 잘했을 거다. 대학에서도 공부했겠지만, 고등학교 때만큼 열심히는 안 했을 것"이라며 "좋은 직장에 취직했는데 일이 안 맞아서 찾은 직업이 변호사다. 왜냐? 어릴 때 공부를 잘했으니까. 근데 공백이 있지 않냐. 예전만큼 공부가 되지 않는 것"이라고 로스쿨생을 간파했다.

이어 "본인이 원하니까 혼구멍 시간을 가져보겠다. 30세가 넘었고, 부모님을 실망하게 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아서 시험에 떨어졌다고 말하는 것도 자존심 상할 것"이라며 "한두 학기 다니고 '이 길은 내 길이 아닌 것 같다'고 했으면 다른 것에 도전하라고 했을 텐데, 이미 끝자락이다. 어떤 일을 하든지 마무리 잘하는 것이 중요하다. 나중에 다른 일을 하더라도 변호사 시험은 끝까지 도전하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서장훈은 "인생 살면서 가장 큰 성취가 대학 들어간 것밖에 없지 않냐. 변호사 돼서 돈 많이 벌란 말은 하고 싶지 않다"며 "끝까지 해서 붙은 다음, 성공 경험을 바탕으로 다른 일을 하면 도움이 될 거다. 안 맞는 것 같아서 관둔 것과 되고 나서 다른 일을 했다는 건 천지 차이"라고 강조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