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더벨]세원이앤씨, OLED 광패치 미국 FDA 승인 신청

머니투데이
  • 황선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2.08.31 11:29
  • 글자크기조절
더벨'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유가증권 상장사 세원이앤씨 (254원 ▼19 -6.96%)는 ‘초박막 플렉시블 OLED 광치료 패치’를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승인 신청했다고 31일 밝혔다.

세원이앤씨는 최근 통증치료, 피부재생 등을 위한 제품 상용화 준비에 돌입했다. 이미 미국(1건)과 한국(2건)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 홍성 지역에 약 4만9530㎡(약 1만5000평) 규모의 부지도 확보했다. 이는 충청남도 최대 규모다. 이번 FDA 승인 신청이 완료되면서 상용화 추진에 한층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세원이앤씨는 최경철 한국과학기술원(KAIST) 전기전자공학부 교수가 개발한 원천기술을 이전 받았고, 관계사 광바이오와 함께 OLED 광패치 사업을 미래 먹거리 사업으로 추진 중이다. 제조 및 판매에 대한 독점적 권한을 확보하고 있다. 올해 제조·설비 등 생산라인 구축을 완료하고 이르면 내년 초순 상용화에 돌입할 계획이다.

OLED 광치료 패치는 세계 최초로 광생물변조(Photobiomodulation, PBM, 일명 광치료)의 광원으로 OLED를 적용한 신기술 제품이다. PBM은 특정 파장대역의 광원이 미토콘드리아에서 ATP(신체 에너지원)를 생성하는 과정을 말한다. 광원을 통해 세포, 조직 반응을 유도하는 치료법으로 활용되며 상처치료, 통증 경감 등에 효능이 뛰어나다. 미국을 중심으로 1조8000억원 규모의 시장이 형성돼 있으며, 국내 시장도 6500억원 규모다.

세원이앤씨가 이번 FDA 승인 신청한 OLED 광치료 패치는 △두께 1㎜ 이하 △무게 1g 미만 △반경 20㎜ 내 휘어지는 플렉시블 △300시간 이상 장시간 작동 등 장점을 모두 확보한 제품이다. 밴드나 패치형으로 피부에 부착이 가능하다. 시간 및 공간적 제약이 없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세원이앤씨 관계자는 “OLED 광패치는 매우 얇고 유연해 일상 생활에서 불편함 없이 착용할 수 있는 유연한 형태로 휴대가 용이하다”라며 “한국이 OLED 기술 선두국가인 만큼 세원이앤씨의 OLED 기술과 광선치료법을 결합한 광패치 제품이 상용화되면 기존 시장을 뛰어넘어 글로벌 헬스케어 기기 시장을 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대통령직속 '의료개혁특위' 시동…"의사 불법행위 엄정 대응"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