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길어지는 러시아·중국 리스크, 경동나비엔 매출 1조 수성할까

머니투데이
  • 지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2.09.04 06:05
  • 글자크기조절
길어지는 러시아·중국 리스크, 경동나비엔 매출 1조 수성할까
지난해 처음으로 매출 1조원을 넘어선 경동나비엔이 올해에도 중소기업과 중견기업의 기준선이 되는 1조원을 수성할 지 관심이다. 매출의 65%를 차지하는 해외사업에서 1조 매출 수성 여부가 판가름날 것으로 보인다.

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연결기준 상반기 경동나비엔의 매출은 5424억원을 기록했다. 연간 1조1029억원의 매출을 올렸던 지난해상반기엔 4784억원이었다. 지난해 동기 대비 13.3% 늘어난 수치다.

매출 상승을 주도하는 곳은 북미다. 지난해 상반기 2666억원에서 올해 같은 기간 3322억원으로 늘어났다. 지난해 연간 5819억원으로 국내 매출 3954억원의 1.5배에 이른 분위기를 이어갈 전망이다.

북미 시장을 주도하는 제품군은 온수기다. 세계 온수기 브랜드가 경쟁하는 북미시장에서 경동나비엔 온수기는 압도적인 점유율 1위다. 경동나비엔 북미 매출의 77%를 온수기가 차지한다. 다른 브랜드에 비해 순간 온수 활용성이 높아 인기가 많다.

온수기에 비해 시장은 크지 않지만 콘덴싱보일러 수요가 늘어나는 것도 호재다. 콘덴싱보일러는 외부로 나가는 열을 모아 다시 사용하는 고효율 보일러다. 이 시장 역시 경동나비엔이 북미에서 1위다.

최근 미국이 인플레이션 감축법안이 의회를 통과하면서 주거효율성 개선 세액공제 비중이 높은 보일러 보급 확대가 기대된다. 국내에서 탄소저감을 위해 콘덴싱보일러 교체에 지원금을 주는 것과 비슷한 효과다. 경동나비엔은 최근 미국 뿐 아니라 캐나다의 매출도 오르자 별도 법인을 설립하는 등 박차를 가하고 있다.


경동나비엔 최신 제품인 콘덴싱보일러 ON AI
경동나비엔 최신 제품인 콘덴싱보일러 ON AI
우크라이나와 전쟁중인 러시아에서도 선방하고 있다. 지난해 상반기 매출 207억원에서 올해 같은 기간 312억원으로 150% 성장했다. 순익 역시 29억원에서 89억원으로 3배 이상 증가했다. 지난해엔 하반기 러시아시장 1위인 벽걸이보일러 등의 수요가 급증하면서 연간 579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러시아에 대한 미국 등 서방국의 제재 조치로 수출이 중단됐지만 지난해 하반기 수요 급증에 대처하기 위해 7만대 분량의 보일러를 올해 초 선적한 것이 '신의 한수'가 됐다. 이 덕분에 올해 상반기 동안 수급에는 영향이 없었던 것이다. 하지만 하반기부터 물량 부족에 직면할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19(COVID-19) 봉쇄조치를 지속한 영향으로 경기침체를 겪고 있는 중국 시장에서도 최악의 상황을 모면하고 있다. 국내 진출기업 상당수가 고전하는 가운데 상반기 매출은 전년도 135억원에서 161억원으로 늘어났다. 다만 순손실은 32억원에서 47억원으로 소폭 확대됐다.

중국법인은 헝다그룹이 주도하는 부동산 개발사업에 보일러를 공급했는데 헝다그룹이 파산 위기에 처하면서 어려움을 겪다가 헝다그룹의 추가발주 수혜를 얻으면서 기사회생했다. 경동나비엔 관계자는 "러시아와 중국법인이 잘 버티고 있는 것으로 본다"며 "북미시장에서의 호조가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서울에 6억짜리 아파트 어디 있나요" 실수요자 한숨 커진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골프 최고위 과정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